전체메뉴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이준기 인생작 될까? 김규태 감독 “신드롬 일으킬 것”
더보기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이준기 인생작 될까? 김규태 감독 “신드롬 일으킬 것”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6-08-24 16:43수정 2016-08-24 16: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닷컴 방지영 기자 doruro@donga.com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의 김규태 감독이 “‘달의 연인’은 이준기의 인생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24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열린 SBS 새 월화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조윤영 극본/ 김규태 연출) 제작발표회에는 김규태 감독과 조윤영 작가, 배우 이준기, 이지은, 강하늘, 홍종현, 남주혁, 백현, 지수, 김산호, 윤선우, 김성균, 강한나, 진기주, 서현, 지헤라가 참석했다.

이날 김규태 감독은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에 대해 “고려시대와 황족과 고려로 타임슬립한 소녀가 펼치는 아름답고 순수한 사랑 이야기가 축이다. 그와 더불어 ‘꽃황자’의 개별적 러브스토리와 로맨스, 또 그들이 서로 황위를 두고 다투는 이야기로 구성돼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역사적 고증을 바탕으로 무게 있는 전통 사극적 요소들을 살리면서도 상상력을 곁들여 고려 황실을 새로운 비주얼로 재구성하려고 노력했다”고 며 “특히 해수라는 현대적인 캐릭터를 통해 현대적 감성을 많이 가미하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그는 “독특하고 재밌고 감동적인, 기존 사극에서는 경험하지 못한 묘한 중독성 지닌 작품이 나온 것 같다”며 “젊은, 호감도를 가진 배우들과 작업해서 신났다. 6개월간 웃음을 잃지 않았다. 훈훈한 미남 미녀가 대거 등장해서 ‘눈호강 사극’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김규태 감독은 특히 주연배우 이준기에 대해 “완벽하고 열정적으로 배역을 소화해 전작들과 다른 매력을 발산할 것으로 본다”며 “준기 씨의 인생작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고려판 직진남, 츤데레다. 지고지순하고 섹시하고 강한 남자의 미친 사랑 신드롬이 올 하반기 많은 여성 시청자분들에게 감동 주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달의 연인’은 고려 태조 이후 황권 경쟁 한복판에 서게 되는 황자들과 개기일식 날 고려 소녀 해수로 들어간 현대 여인 고하진이 써내려가는 사랑과 우정, 신의의 궁중 트렌디 로맨스다. 8월 29일 오후 10시부터 2회 연속 방송한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