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리우 대기오염, 수질보다 치명적”
더보기

“리우 대기오염, 수질보다 치명적”

주애진기자 입력 2016-08-03 03:00수정 2016-08-0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올라! 2016 리우올림픽 D-3]
로이터 “베이징外 개최도시중 최악”… 2014년 대기오염관련 사망 5400명
슈퍼박테리아 검출로 수질오염 우려에 시달렸던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가 이번에는 대기오염 논란에 휩싸였다. 로이터통신은 2일 리우의 대기오염이 수질오염보다 더 치명적이라고 전했다.

브라질 정부는 2009년 올림픽을 유치할 때 리우의 대기 질이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 기준 이하라고 밝혔다. 하지만 로이터의 조사 결과 리우의 미세먼지(PM10) 농도는 2009년 당시와 지금 모두 WHO의 연평균 권고 기준인 m³당 20μg(마이크로그램·1μg은 100만분의 1g)을 크게 웃돌았다. 특히 2010년부터 2014년 사이 리우와 인근 지역의 미세먼지 농도는 연평균 m³당 52μg에 이르렀다. 관측 자료가 존재하는 1980년대 후반 이후 올림픽 개최 도시 가운데 2008년 베이징을 제외하고 가장 공기가 나쁜 곳이 리우라고 로이터는 지적했다.

미세먼지의 주요 원인은 리우 시내 도로를 가득 메운 수백만 대의 자동차. WHO 위원회 멤버이자 상파울루대 병리학자인 파울루 사우디바 교수에 따르면 2014년 리우에서 대기오염 관련 원인으로 사망한 사람은 약 5400명에 이른다. 지난해 리우에서 발생한 살인 피해자 수(3117명)보다 많은 수치다.


미국 매사추세츠대 연구팀에 따르면 미세먼지 농도가 WHO의 연평균 권고 기준보다 m³당 10μg씩 오를 때마다 육상 등 트랙 경기 선수들의 운동 능력이 0.2%씩 저하된다.

관련기사

주애진 기자 jaj@donga.com
#리우올림픽#슈퍼박테리아 검출#수질오염#대기오염#미세먼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