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클로저스 성우 교체 논란, “왜 넥슨이 욕을 먹어야 하나?”
더보기

클로저스 성우 교체 논란, “왜 넥슨이 욕을 먹어야 하나?”

동아닷컴입력 2016-07-20 14:42수정 2016-07-21 21: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넥슨의 온라인게임 ‘클로저스’에 때아닌 성우 교체 논란이 일고 있다. 바로 업데이트 예정인 클로저스의 신규 캐릭터 티나의 목소리를 맡은 성우가 교체된 것.

클로저스 이미지 (출처=넥슨)

사정은 이렇다. 지난 18일 '티나'의 목소리를 담당한 김자연 성우는 자신의 SNS를 통해 티셔츠를 입고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해당 티셔츠에는 “소녀들은 왕자가 필요 없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고, 김자연 성우 또한 “나는 영웅을 원하지 않아, 친구를 원하지”라는 글귀를 함께 개시했다.

문제는 이 티셔츠가 최근 많은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사이트 '메갈리아'에서 파생된 ‘메갈리아4’에서 제작한 것으로, 해당 티셔츠는 페이스북에 소송하기 위해 진행한 '메갈리아4' 후원에 참여한 이들에게 제공되는 일종의 보상품 중 하나라는 점이었다.

이 소식을 접한 게이머들은 김자연 성우의 SNS에서 해명을 요구했고, 김 성우는 "제가 옳다고 생각하는 쪽을 지지할 것이고, 제 선택이 잘못되었다면 그에 따르는 책임을 지면 될 일”이라고 답변하며 소신을 굽히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주요기사

클로저스 공지사항 (출처=넥슨)

이에 게이머들은 클로저스의 홈페이지를 통해 성우 교체를 요구했으며, 홈페이지는 순식간에 김 성우의 교체를 요구하는 이들의 글로 넘쳐났다. 이 이슈를 접수한 개발사 나딕게임즈는 게이머들의 의견을 받아들여 김 성우의 녹음 음성을 모두 삭제했다고 밝히고, 지난 19일 넥슨은 공식적으로 성우 교체 사실을 알렸다.

문제는 그 다음에 벌어졌다. 바로 트위터에서 '#김자연성우를_지지합니다'라는 해시태그를 달고 넥슨에 대한 보이콧 운동을 진행하겠다는 트윗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이들의 주장에 따르면 넥슨이 단순히 자신이 지지하고 있는 페미니즘 사이트의 티셔츠를 입었다는 것 때문에 김자연 성우를 해고했다고 말하고 있다.

왜 이런 일이 벌어진 것일까? 우선 게이머들이 캐릭터 성우 교체를 요구한 이유부터 알아볼 필요가 있다.

메갈리아4 후원 텀블벅 프로젝트 페이지 (출처=텀블벅)

김 성우는 ‘메갈리아4’에 후원한 이들이 얻을 수 있는 티셔츠를 자신의 SNS에 공개하며 사건의 발단을 제공했다.

'메갈리아4'는 '일베'와 '여성 혐오'에 대항해 여성 혐오와 관련된 콘텐츠를 '미러링'(논란을 그대로 반사하여 상대의 실체를 드러내는 전략)하여 화제가 된 커뮤니티 사이트‘메갈리아’에서 파생된 사이트다. 이 '메갈리아'는 여성 인권에 대한 목소리를 높이고, 이에 관련된 다양한 오프라인 활동을 이어가며 설립 초반에는 긍정적인 반응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하지만 현재 메갈리아는 여성 인권 신장이라는 주장아래 '남성 혐오', '장애인 비하', '무분별한 신상 공개', '무차별 댓글 테러' 등 온갖 문제를 일으키고 있는 상황이다. 메갈리아 사이트를 잠시만 훑어 봐도 ‘씹치남’(성기가 10cm도 안되는 김치남), ‘재기해’(故 성재기씨의 사고를 비꼬아 자살하라는 말) 등의 비상식적인 언어와 남성과 여성의 성기를 비하하는 단어를 적나라하게 사용하는 등 온갖 혐오 발언으로 가득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더욱이 게임을 즐기는 게이머들을 이른바 '오덕' 중 하나로 규정하며 비하를 일삼아 남성 게이머들은 '메갈리아'에 대해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던 것이 사실이었다. 때문에 클로저스 신규 캐릭터의 성우가 이 '메갈리아'에서 파생된 사이트를 후원하는 티셔츠를 입자 게이머들이 즉각 반발하여 행동에 나선 것이다.

게임 업계에서 이러한 커뮤니티의 문제로 게임이 논란을 빚은 것은 하루 이틀이 아니다. 과거 '이터널 클래시' 또한 큰 홍역을 치루고 콘텐츠가 뛰어났음에도 불구, 여론의 뭇매를 맞으며, 게이머들의 눈 밖에 나기도 했다. 사회적 문제를 일으키는 커뮤니티에 연관된 게임은 순식간에 망가진다는 것을 직접 보여준 셈이다.

이번 사건 역시 비슷하다. 김 성우는 논란이 되고 있는 사이트의 지지를 숨기지 않았고, 이에 게임을 즐기는 게이머들이 반발했으며, 게임사는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 해당 성우를 교체했다. 더욱이 김 성우는 몇몇 매체에서 보도한 '부당 해고'가 아닌 계약금을 이미 받은 후 공식적으로 '계약 해지' 됐다.

메갈리아 홈페이지 게시판 (출처=메갈리아)

이는 어찌보면 게임사의 당연한 조치라고 할 수 있다. 현재 일베를 미러링한다는 이유로 그들과 비슷한 문제를 일으키고 있는 '메갈리아'의 논란이 클로저스에서 일어났고, 이를 방치한다면 위의 일베 논란과 같이 게임의 서비스 여부를 좌우할 수 있을 정도로 큰 문제로 발전할 수 있다. 이를 사전에 차단하고자 하루 만에 '성우 교체'라는 강수를 띄운 넥슨의 행동이 충분히 이해가 되는 부분이다.

하지만 이들 '메갈리아'를 지지하는 이들과 일부 언론은 이를 여성 혐오 프레임을 씌워 넥슨을 반 여성적인 회사로 몰아가고 있다. 신규 캐릭터 '티나' 역시 여성 캐릭터이기 때문에 새롭게 목소리를 녹음할 성우도 여성이라는 것을 인식하지 못한 듯하다. 여기에 김 성우는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정상적인 계약 해지였다고 밝히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이 사건으로 '메갈리아'의 시선이 게임 쪽으로 쏠리지 않을까 걱정된다는 반응이다. 연애, 스캔들, 사회 등 여성과 관련된 이슈에 득달 같이 나서 온갖 남성 비하 발언을 서슴치 않는 '메갈리아'의 극성 지지자들은 자신들의 관심 밖의 이슈에는 철저히 무관심 했다.

때문에 남성의 비중이 높은 게임의 경우 상대적으로 '메갈리아' 극성 지지자들의 관심 밖에 있었던 것이 사실. 하지만 이번 사건으로 게임계에 관심을 가지게 된다면, 콘텐츠 하나, 멘트 하나에도 여성 혐오 프레임을 걸어 문제를 제기할 것이고, 이를 해결하려면 과거 일베 사건만큼의 인력을 투입하고 모든 콘텐츠를 하나 하나 검토해야하는 일이 벌어질 수 있다. 이는 자칫 게임의 서비스를 좌우하는 심각한 문제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현재 사회 분위기에서는 온갖 혐오 발언을 일삼는 메갈리아와 일베를 동일 선상에 두고 있다. 더욱이 이들은 자신들의 존재를 숨기는 일베에 비해 공개적으로 활동하기 때문에 문제의 확산이 빨라 더욱 큰 문제로 발생할 수 있다"라며, "향후 게임사들은 하나의 사안을 처리할 때 최대한 많은 검토 이후 실행하는 것이 좋으며, 일베 단어를 금지하듯 이들의 단어도 금지하는 엄격한 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전했다.

동아닷컴 게임전문 조영준 기자 zoroast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