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창작산실 최우수대본상 수상 ‘곤 투모로우’, 9월 초연 개막
더보기

창작산실 최우수대본상 수상 ‘곤 투모로우’, 9월 초연 개막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6-06-29 15:54수정 2016-06-29 15: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해 창작산실 최우수 대본상을 수상하며 작품성을 인정받고 우란 문화재단 프로젝트 박스 시야에서 성황리에 리딩 공연을 마친 바 있는 뮤지컬 ‘곤 투모로우’(연출 이지나)가 9월 10일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김수로프로젝트 19탄으로 그 화려한 초연을 개막한다.

‘곤 투모로우’는 한국의 셰익스피어라 불리는 극작가 겸 연출가 오태석의 원작 ‘도라지’를 이지나 연출만의 색으로 각색한 작품으로 2013년과 2015년 서울 예술단에서 공연되었던 뮤지컬 ‘잃어버린 얼굴 1895’(연출 이지나)의 연장선상에 있는 작품이다. ‘잃어버린 얼굴 1895’에서 조연이었던 김옥균을 주인공으로 내세워 조선 말 혼란스러운 정세 속 나라를 구하려는 혁명가 김옥균과 그를 암살하려는 조선 최초 불란서 유학생 홍종우, 그리고 변화의 소용돌이 속에서 살아남아야 했던 왕 고종의 실제 사건을 모티브로 창작된 작품이다.

이지나 연출은 이번 작품의 장르를 ‘역사 느와르’로 정의 하며 “역사적 사건을 다루고 있지만 작품 안에서 시대적 고증을 최대한 덜어내어 민족주의적 뮤지컬에서 벗어나려 한다. 시대와 나라를 초월하는 컨템포러리 형식의 작품을 만들고 싶다”며 작품의 방향과 포부를 밝혔다.

연극, 뮤지컬, 무용 등 매년 다양한 작품을 선보이며 공연 계 믿고 보는 브랜드로 자리매김한 ‘김수로 프로젝트’가 올 가을 공연 계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작품 뮤지컬 ‘곤 투모로우’의 화려한 캐스팅을 발표했다.

주요기사

개화사상을 바탕으로 급진 개화파를 결성해 갑신정변을 일으켰으나 실패로 끝난 후, 일본에서 은신하고 있는 강한 리더쉽과 매력의 소유자 ‘김옥균’ 역에는 연극 ‘지구를 지켜라’, 뮤지컬 ‘아랑가’, ‘스토리 오브 마이 라이프’ 등 호소력 깊은 연기와 안정적인 가창력을 선보인 배우 강필석과 뮤지컬 ‘쓰릴 미’, ‘마마 돈 크라이’, ‘고래고래’ 등에서 부드러운 미성과 연기력을 갖춘 배우 임병근, 드라마 ‘시그널’ 영화 ‘분노의 윤리학’, 연극 ‘나쁜 자석’ 등에서 강한 인상을 남긴 배우 이동하가 최종 확정됐다.

새로운 세계를 동경하여 조선 최초로 프랑스로 유학을 간 지식인. 한 통의 편지를 받고 조국으로, 조국에서 일본으로 김옥균을 만나러 가는 ‘홍종우’ 역에는 뮤지컬 ‘오케피’, ‘더 데빌’, 음악극 ‘올드위키드송’에서 탄탄한 연기력으로 대중을 사로잡은 배우 김재범과 영화 ‘연평해전’, 드라마 ‘아름다운 나의 신부’, 연극 ‘얼음’ 등에서 무대 흡입력과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여온 배우 김무열, ‘지구를 지켜라’, ‘아랑가’, ‘풍월주’ 등으로 매력적인 목소리와 무대매너를 보여준 배우 이율이 캐스팅 되었다.

믿었던 김옥균에게 배신당하고 청나라와 일본 그리고 러시아 사이에서 힘없는 나라의 왕으로 살아남기 위해 그때그때 강자에게 기댈 수 밖에 없었던 비운의 왕 ‘고종’역에는 드라마 ‘미세스 캅’, ‘신사의 품격’, 뮤지컬 ‘삼총사’ 등에서 매력적인 목소리와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대중의 사랑을 받아온 배우 김민종이 제작프로듀서와 배역을 소화한다. 그리고 드라마 ‘징비록’, 뮤지컬 ‘머더 발라드’, ‘로빈훗’ 등으로 파워풀한 보컬과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인 배우 조순창과 창작가무극 ‘윤동주, 달을 쏘다’, ‘잃어버린 얼굴 1895’, ‘신과함께-저승편’ 등으로 탄탄한 연기력을 인정받아온 서울예술단 단원 박영수가 트리플 캐스팅 되었다.

왕을 대신하여 독재권력을 휘두르고 결국 조선의 비극적 결말을 초래한 권력자로 여러 인물을 상징적으로 뒤섞은 가상의 인물 ‘이완 총리’ 역에는 드라마 ‘화려한 유혹’, 영화 ‘악인은 살아있다’, 뮤지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등에서 묵직하고 선 굵은 목소리와 관록 있는 연기력으로 대중을 사로잡은 배우 김법래와 뮤지컬 ‘머더발라드’로 데뷔해 신인 답지 않은 가창력과 여유로운 연기력을 선보인 신인 배우 임별이 더블 캐스팅 되어 ‘악인’ 이완을 연기한다.

김옥균의 인격과 사상에 감화되어 아무런 대가 없이 김옥균의 곁을 지키는 말수가 적고 무예가 출중한 보디가드 ‘와다’역에는 김수로 프로젝트의 배우 겸 프로듀서 김수로, 강성진, 신예 정하루가 합류했다.

2016년 김수로 프로젝트 최대 프로젝트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뮤지컬 ‘곤 투모로우’는 9월 10일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그 역사적인 초연이 올라간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