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한글학교에 애니깽 후손보다 K팝 빠진 멕시코인 더 많아”
더보기

[단독]“한글학교에 애니깽 후손보다 K팝 빠진 멕시코인 더 많아”

김희균기자 입력 2016-06-22 03:00수정 2016-06-22 04: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멕시코 등 23개국 한글학교 교장-교사… 50여명 모국서 박물관 견학 등 연수
정부기관 대신 오지서 자생적 운영… 교포 자녀에 한국역사-부채춤 가르쳐
김태균 탄자니아 한글학교 교장(오른쪽)과 오성제 멕시코 캄페체 한글학교 교장이 20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에서 한글학교 운영 노하우와 보람을 주제로 이야기하고 있다. 재외동포재단 제공
취업준비생에게 선망의 대상인 대기업에 다니던 김태균 씨(40)는 2009년 홀연히 아프리카행 비행기에 올랐다. 대학 때부터 ‘어린이와 제3세계를 위한 일을 하고 싶다’는 꿈을 품었기에 부모의 만류에도 용기를 낼 수 있었다.

김 씨는 나이지리아에서 사회적기업 ‘킬리만자로 와토토’를 설립했다. 현지 청년들에게 직업훈련을 시켜 가방과 필기구 등을 만들고, 이익금으로 가난한 아이들에게 식량을 지원했다. 2년 전 탄자니아로 옮겨 같은 활동을 시작했다. 이어 올해 초부터는 탄자니아 한글학교 교장이라는 중책을 추가로 맡았다. 1996년 문을 연 탄자니아 한글학교의 학생은 25명, 교사는 8명이다. 학생들은 주말마다 한글, 한자, 역사, 부채춤과 사물놀이 등을 배운다. 학생들의 부모는 대부분 선교나 비정부기구(NGO) 활동을 위해 아프리카로 왔다.

교민이 많은 지역을 중심으로 교육부가 운영하는 재외 한국학교와 달리 한글학교는 대개 한국인이 적은 곳에서 자생적으로 운영된다. 교사는 대부분 김 씨처럼 평일에는 생업에 종사하고 주말에 교포 자녀와 현지인을 가르치는 봉사자다.


2006년 선교를 하기 위해 멕시코를 찾은 오성제 씨(43)도 한글학교 교장이다.

주요기사

멕시코에는 1905년 용설란 농장에 노예계약으로 끌려가 ‘애니깽’이라고 불리던 한인들의 후손이 5000명가량 있고, 이 중 300여 명이 캄페체에 있다. 토요일 오후마다 한글과 한국 문화를 가르치는 캄페체 한글학교에는 매 학기 40∼60명이 등록한다.

한인 후손보다 멕시코 청소년이 더 많이 찾는다. 오 교장은 “남미에서 케이팝이 인기를 끌면서 한국을 배우고 싶어 하는 현지인이 급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 교장은 일 년에 한 번 전시관을 빌려 한복과 한지 등을 선보이는 한국 문화 전시회를 연다. 최근 멕시코 메리다 시는 ‘토지 1.5ha를 제공할 테니 한국교육센터를 지어 달라’고 요청했다.

오 교장은 “10년 사이에 현지에서 한국인을 대하는 게 엄청나게 달라졌다. 한인 후손도 고국에 대해 엄청난 긍지를 느낀다”고 전했다.

두 교장은 재외동포재단이 주관한 ‘한글학교 교장 초청연수’에 참가하기 위해 20일 한국을 찾았다. 23개국 한글학교의 교장과 교사 50여 명이 5일간 역사박물관 견학, 세종대왕릉 탐방, 사물놀이와 도자기 만들기 체험 등을 하며 한국을 더 배우는 자리다. 한글학교 운영 우수 사례를 공유하며 학교 발전을 도모하는 시간도 있다.

김 씨는 “제3세계의 교포 자녀들은 한국이 원조를 받던 나라에서 주는 나라로 급성장했다는 점을 자랑스러워하고 주변에 알리고 싶어 하지만 내용을 잘 몰라 아쉬워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이들이 자긍심을 갖게 더 열심히 가르치겠다”고 말했다.
 
김희균 기자 foryou@donga.com
#한글학교#멕시코#김태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