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전 “영인기술 등 28개 기업과 투자협약 체결”
더보기

한전 “영인기술 등 28개 기업과 투자협약 체결”

이형주기자 입력 2016-06-16 03:00수정 2016-06-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전력이 지역 상생 발전과 에너지 신산업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빛가람 에너지밸리 조성 사업이 광주전남의 성장동력으로 박동치기 시작했다.

한전은 전남 나주시 빛가람동 본사에서 에너지밸리에 투자를 결정한 영인기술 등 기업 28곳과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한전은 2020년까지 광주전남지역에 에너지 산업 관련 중소기업 500곳을 유치해 세계적인 에너지 특화단지로 만드는 에너지밸리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한전은 에너지밸리 사업 추진 1년 반 만에 기업 133곳을 유치했다. 유치 기업 133곳의 투자금액은 6521억 원, 고용창출 효과는 4530명에 달한다. 투자 업종도 수도권에 있는 에너지 신산업 분야가 많았다.

에너지밸리 투자기업 133곳 중 54곳은 광주전남지역에 공장을 짓거나 산업단지 분양 계약, 사무실 설치 등의 방식으로 투자했다. 한전 인근에 있는 나주혁신산업단지는 보성파워텍, 이우티이씨, 이화산업전력 등 3곳이 공장을 짓는 등 활성화되고 있다. 다른 기업 9곳은 나주혁신산단 부지 분양 계약을 했다. 전남도 관계자는 “에너지 기업이 나주혁신산단에서 각종 제품을 생산할 경우 한전 제한경쟁 입찰 등 혜택을 볼 수 있다”며 “앞으로 한전 에너지밸리 연구개발센터가 들어서는 등 연구개발 여건도 좋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광주도 에너지밸리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문암이앤알, 백광전기 등 4곳이 광주 광산구 진곡산업단지 등에 공장을 지었다. 기업 10여 곳은 공장 부지 분양 계약을 했다. 광주는 주거 여건이 좋고 생산인력 확보가 용이한 데다 전자부품연구원 등 16개 공공기관이 집적화돼 있는 등 연구개발 인프라가 뛰어나다. 광주시는 한전 본사와 8km 떨어져 있는 남구 도심첨단산업단지를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한전은 올해 말까지 기업 100곳이 실질적인 투자를 할 수 있도록 순회투자 촉진단을 구성해 에너지밸리 입주 상담과 애로사항을 해결해주기로 했다.

이형주 기자 peneye09@donga.com
#한국전력#빛가람 에너지밸리 조성 사업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