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檢 “폴크스바겐 연비시험성적서 48건 조작”
더보기

檢 “폴크스바겐 연비시험성적서 48건 조작”

김준일기자 입력 2016-06-09 03:00수정 2016-06-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골프 2.0TDI 등 ‘유로5’ 26개 모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차량 연료소비효율 인증서를 조작한 사실이 검찰의 폴크스바겐 차량 배기가스 배출량 조작사건 수사 과정에서 확인됐다.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부장 최기식)는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2012년 6월부터 2014년 10월까지 산업통상자원부 산하의 에너지관리공단(현 한국에너지공단)에 제출한 연비시험성적서 중 48건이 조작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8일 밝혔다. 조작된 시험성적서로 인증을 받은 차종은 골프 2.0TDI 등 26개 차종이며 모두 유럽연합(EU)의 배기가스 규제기준 중 하나인 유로5가 적용된 모델이다. 검찰은 이 차량들이 모두 시중에 팔린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차량을 빨리 판매하기 위해 서류를 조작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이 업체는 시험성적서의 연비 시험 일자를 허위로 쓰거나(31건), 차량의 중량 등을 조작한 뒤 연비를 임의로 계산(17건)해 에너지공단에 냈다. 연비는 독일 폴크스바겐 본사에서 테스트를 진행한 뒤 에너지공단에 제출하는 게 원칙이다. 하지만 폴크스바겐 차량의 인기가 국내에서 높아지자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이 과정을 생략하고 조작된 시험성적서를 제출해 차량 출고 기간을 단축하려 했다는 게 검찰의 설명이다. 한편 검찰은 폴크스바겐의 배기가스 배출량 조작 의혹과 관련해 독일과 미국 사법당국에 공조수사를 요청했다.


김준일 기자 jikim@donga.com
주요기사
#폴크스바겐#연비시험성적서#조작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