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국 전자조달시스템 정부 신뢰향상에 한몫
더보기

한국 전자조달시스템 정부 신뢰향상에 한몫

윤완준기자 입력 2016-04-01 03:00수정 2016-04-01 06: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르파위 설비부 장관 “민주주의 실감”
튀니지의 민주주의 발전을 돕기 위한 튀니지와 한국 간 또 다른 협력 축은 2014년 개통된 전자조달시스템(TUNEPS)이다. 정부 입찰 과정을 전자화해 투명성을 높이는 것이다. 소니아 벤 살렘 전자조달시스템 국장은 “혁명 전에는 입찰 감시 때 위에서 (불법) 지시가 내려와 괴리감을 느꼈다”며 “전자조달시스템이 이 문제를 해결해줬다”고 말했다.

무함마드 살라흐 아르파위 설비부 장관은 “모든 입찰 참가자에게 공정한 기회를 줘 정부에 대한 신뢰를 높인다. 바로 이것이 민주주의”라고 말했다. 아니스 와슬라티 공공조달감독 및 감사위원장은 “정부 입찰은 튀니지 경제에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에 실업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 입찰은 튀니지 경제 규모의 15%를 차지한다.

윤지현 주튀니지 한국국제협력단(KOICA) 사무소장은 “시행착오를 겪으며 빠르게 발전한 한국의 민주주의제도와 노하우가 민주혁명 이후에 어려움을 겪는 튀니지 민주주의의 성공적 정착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KOICA는 올해 창립 25주년을 맞았다.

김종석 주튀니지 대사는 “KOICA의 지원이 다른 나라에 비해 액수는 적지만 핵심 국정과제인 민주주의 발전 문제를 돕고 있기 때문에 튀니지 정부 각료들이 KOICA의 사업을 가장 성공적인 원조 사업으로 꼽는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튀니스=윤완준 기자 zeitung@donga.com
#전자조달시스템#민주주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