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北 이만건 유철우 등 미사일 개발자 제재
더보기

[단독]北 이만건 유철우 등 미사일 개발자 제재

부형권특파원 , 조숭호기자 입력 2016-02-29 03:00수정 2016-02-29 03: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엔 제재안 全文 입수… 17명 추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이만건 군수공업부장, 유철우 우주개발국장 등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핵심 인물을 대북제재 대상에 다수 포함한 사실이 대북 제재 결의 문안으로 확인됐다. 또 마레이징강(鋼)과 고강도 알루미늄 합금, 주파수 변조기 등 관련 품목도 금수 대상에 포함됐다.

동아일보가 28일 입수한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은 전문 12개항, 본문 52개항 및 5개의 부속서로 구성돼 있다. A4용지 22장 분량으로 역대 대북 제재 결의안 중 가장 방대하다.

제재 대상에 오른 인물은 모두 17명. 이 중 핵·미사일 담당자는 4명이다. 이만건은 10일 북한이 기록영화에서 김정은이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박도춘 전 군수담당 비서 등과 함께 ‘참매 1호’(김정은 전용기)를 타고 장거리 미사일 발사장으로 향했다고 보도할 때 등장했던 미사일 개발 최측근이다. 유철우는 ‘위성 발사’를 포함한 미사일 발사 총책이며 현광일 과학개발국장은 그 부하다. 최춘식은 2013년 장거리 미사일 발사 성공 공로로 ‘공화국 영웅 칭호’를 받은 인물이다. 단천상업은행과 조선광업개발회사(KOMID) 소속이 각 6명이고 1명은 소속이 없었다. 단천상업은행은 핵·미사일 개발에 필요한 자금을 조달해 왔고 KOMID는 해외에서 미사일 부품 등 금수물자 구매를 담당해 왔다.

빠르면 26일 이뤄질 것으로 예상됐던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는 주말을 넘겼다. 안보리 상임이사국(P5)인 러시아가 “검토할 사안이 남아 있다”며 최종 합의를 해주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조숭호 기자 shcho@donga.com / 뉴욕=부형권 특파원


#북한#유엔#안전보장이사회#대북제재#대북제재 결의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