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전/충남]“죽음을 알아두자” 건양대 ‘웰다잉 강의계획서’ 출간
더보기

[대전/충남]“죽음을 알아두자” 건양대 ‘웰다잉 강의계획서’ 출간

이기진기자 입력 2015-12-16 03:00수정 2015-12-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죽음에 대해 제대로 알아둡시다.’

건양대 ‘웰다잉 융합연구팀’(연구책임자 김광환 병원경영학과 교수·사진)이 국내에선 처음으로 죽음에 대한 교육 프로그램을 체계적으로 정리한 강의계획서를 출간했다. ‘잘 살자’는 웰빙(Well-being)처럼 ‘생을 잘 마감하자’는 ‘웰다잉(Well-dying)’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터여서 관심을 모은다.

이번 강의계획서는 한국연구재단 학제 간 융합연구사업의 ‘새싹형’ 사업인 ‘한국인의 사회적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의료인문학 기반 완성적 죽음 교육 프로그램 개발’ 사업의 일환으로 출간된 것. 연구팀이 국가적 단위의 죽음 교육 프로그램 개발을 목표로 한 것이다.

‘웰다잉 수업 길라잡이’라는 제목의 강의계획서는 161쪽, 총 10장 25절로 구성됐으며 죽음을 어떻게 인식할 것인가라는 기본적인 개념하에 죽음을 수용하는 자세와 태도에 중점을 뒀다.

주요기사

죽음의 인식, 죽음의 수용, 죽음의 결정 등 3가지 측면을 바탕으로 죽음 교육의 필요성, 인간의 삶과 죽음, 한국의 죽음문화, 죽음의 윤리적 문제, 죽음을 어떻게 알릴 것인가, 이별 정리 등에 대해 풀어 썼다. 또 임종과 장례 절차, 호스피스 완화의료, 상실과 치유, 심리치유의 실제 등 죽음 교육과 ‘정리’에 대한 전반적인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있다.

집필에는 김 교수를 비롯해 경영학 전공 김용하 안상윤, 의학 이무식, 철학 김문준, 종교학 송현동, 간호학 심문숙, 보건학 황혜정, 문학 박아르마, 통계학 이종형 교수 등이 참여했다. 연구책임자 김광환 교수는 “죽음학 강의뿐 아니라 향후 이뤄질 죽음 교육 전문가 양성의 토대가 될 것이며 강의 기본 자료로서 의미 있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기진 기자 doyoc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