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삼시세끼’ 차승원, ‘허세 작렬’ 카놀라유 붓기 “나 방금 최현석 셰프 같지 않았냐”
더보기

‘삼시세끼’ 차승원, ‘허세 작렬’ 카놀라유 붓기 “나 방금 최현석 셰프 같지 않았냐”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5-10-31 16:47수정 2015-10-31 16: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 tvN ‘삼시세끼 어촌편 시즌2’ 캡처

‘삼시세끼’ 차승원, ‘허세 작렬’ 카놀라유 붓기 “나 방금 최현석 셰프 같지 않았냐”

삼시세끼 차승원 유해진

‘삼시세끼’ 차승원이 요리 중 허세 가득한 몸짓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30일 밤 방송된 케이블TV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 어촌편 시즌2’에서는 다시 뭉친 ‘만재도 가족’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의 어촌 라이프가 펼쳐졌다.

주요기사

이날 ‘삼시세끼’에서 차승원은 손호준, 유해진과 함께 늦은 점심을 챙겨 먹은 후 간단한 간식 거리를 만들고자 재료를 탐색했다. 차승원은 곧바로 다시마 튀각을 하기로 결정, 조수 손호준과 함께 요리에 돌입했다.

다시마를 튀기기 위해 큰 냄비에 카놀라유를 붓던 차승원은 마치 최현석 셰프의 허세 가득한 ‘소금 뿌리기’를 연상시키는 허세 가득한 몸짓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차승원은 “나 방금 최현석 셰프 같지 않았느냐”며 “소금으로만 하라는 법 있느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삼시세끼 차승원 유해진. 사진= tvN ‘삼시세끼 어촌편 시즌2’ 캡처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