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루머 SNS에 퍼트리겠다” 김무성 대표 협박 50대 구속기소, 과거 인터넷 매체 운영?
더보기

“루머 SNS에 퍼트리겠다” 김무성 대표 협박 50대 구속기소, 과거 인터넷 매체 운영?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5-10-31 15:23수정 2015-10-31 15: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 DB

“루머 SNS에 퍼트리겠다” 김무성 대표 협박 50대 구속기소, 과거 인터넷 매체 운영?

김무성 대표 협박 50대 구속기소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관련된 루머를 퍼트리겠다며 금품을 요구한 50대가 구속기소됐다.


서울동부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장봉문)는 김무성 대표와 관련된 루머를 퍼트리겠다며 금품을 요구한 신모 씨(58)를 공갈미수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고 31일 밝혔다.

주요기사

검찰에 따르면 신 씨는 8월 중순께 김무성 대표와 가까운 같은 당 소속 인사 A 씨를 통해 “김무성 대표와 관련된 소문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폭로하겠다”며 금품을 요구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며칠 뒤 김무성 대표에게 이같은 사실을 전달했고, 김무성 대표가 이달 5일 대리인을 통해 신 씨를 서울 송파경찰서에 고소했다.

한편 신 씨는 과거 한 인터넷 매체를 운영했으나 현재는 특별한 직업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무성 대표 협박 50대 구속기소. 사진=동아일보 DB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