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혜리 '응답하라 1988'에서 당시 유행하던 화장 스타일 선보여…
더보기

혜리 '응답하라 1988'에서 당시 유행하던 화장 스타일 선보여…

동아경제입력 2015-10-31 14:41수정 2015-10-31 14: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혜리 응답하라 1988에서 당시 유행하던 화장 스타일 선보여…

지난 30일 ‘응답하라 1988’ 시청지도서가 방송됐다.

정규 방송 전 ‘0’화로 주인공과 주요인물의 캐릭터와 연기력을 미리 선보였다.


주인공 혜리(성덕선 분)은 이문세의 별밤 디제잉과 함께 등장했다. 이문세는 주인공 혜리의 사연을 읽어 내려갔다. 혜리는 사연을 통해 본인을 ‘공부보다는 외모에 관심이 많은 여고생입니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사연이 흘러나오는 동안 혜리는 1988년의 최신 화장 스타일을 선보였다.

첫 번째로, 푸르스름한 원색의 아이새도우를 눈 두덩이에 잔뜩 바른다.
응답하라1988 시청지도서

두 번째로, 쥐를 잡아 먹은 듯한 새빨강 립스틱을 칠한다.
응답하라1988 시청지도서

마지막으로 테이프를 오려 두툼한 쌍꺼풀을 만들어 낸 뒤, 불에 달군 성냥개비로 속눈썹을 올려주면 끝.
응답하라1988 시청지도서

지금 보면 촌스러운 1988년의 화장 모습을 뻔뻔하게 그려낸 혜리의 연기력에 시청자들은 벌써 본편을 기대하고 있다.

한편 혜리가 출연해 화제를 모으고 있는 응답하라 1988은 11월 6일 첫방송을 앞두고 있다.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