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람이 좋다 채연, 中서 전지현보다 인기? “어디서 그런 망언을, 그 다음인 걸로” 해명
더보기

사람이 좋다 채연, 中서 전지현보다 인기? “어디서 그런 망언을, 그 다음인 걸로” 해명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5-10-31 14:16수정 2015-10-31 14: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람이 좋다 채연, 中서 전지현보다 인기? “어디서 그런 망언을, 그 다음인 걸로” 해명

사람이 좋다 채연

가수 채연이 ‘사람이 좋다’에 출연해 솔직한 이야기를 털어놓은 가운데, 채연의 과거 발언도 재조명받았다.


채연은 지난해 12월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주요기사

당시 MC 이영자는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낸 채연에게 “중국에서 인기가 전지현보다 높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에 채연은 당황스러워하며 “어디서 그런 망언을 하냐. 그 정도는 아니다. 그 다음인 걸로 (하자)”라고 답했다.

이어 채연은 “중국어로 노래를 하기도 한다”며 “중국에서는 나름대로 발라드 가수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편 31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서는 2003년 ‘위험한 연출’로 연예계에 데뷔해 ‘둘이서’ ‘흔들려’ 등 수많은 히트곡으로 사랑을 받은 뒤 중국 대륙까지 접수한 데뷔 12년차 가수 채연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이날 ‘사람이 좋다’에서 채연은 과거 ‘위험한 연출’ 활동 의상을 꺼내봤다.

채연은 당시 가슴과 복부 일부분이 드러나고 바지 부분의 양 옆에 들어간 긴 절개로 허벅다리가 훤히 드러나는 파격적인 의상을 착용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에 대해 채연은 “원래 의상에서 더 튼 것이다. 그래서 더 야해졌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채연은 “아무래도 화면 상으로 보니까 여길 더 트면 다리가 길어보이지 않겠냐고 생각해서 튼건데 그렇게 야하게 나올 지 몰랐다”고 덧붙였다.

사람이 좋다 채연. 사진=방송화면 캡처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