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재근 세계 3대 패션 스쿨 졸업, 그 시절 떠올리며 눈물 흘린 사연은?
더보기

황재근 세계 3대 패션 스쿨 졸업, 그 시절 떠올리며 눈물 흘린 사연은?

동아경제입력 2015-10-31 12:12수정 2015-10-31 12: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MBC ‘나 혼자 산다‘


황재근 세계 3대 패션 스쿨 졸업, 그 시절 떠올리며 눈물 흘린 사연은?

30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 129회에서는 패션디자이너 황재근의 무지개 라이브가 진행됐다.

시종일관 엉뚱하고 밝은 모습을 보이던 황재근은 앤트워프왕립예술학교 시절 이야기가 나오자 감정에 복받치는 듯 눈물을 흘렸다.


그는 "좋은 기억은 없다. 유학시절 안 좋은 기억뿐"이라며 "해마다 안 좋은 일이 있었다. 비자 문제에 그다음 해에는 아프고 지금도 몸이 많이 안 좋다. 3학년 때는 엄마가 돌아가셨는데 한국에 갔더니 장례식이 이미 다 끝났더라. 비행기 표 살 돈을 구하느라 늦었다. 집은 그대로인데 엄마는 없고 사진만 있는 게 너무 슬펐다"며 힘들었던 당시를 회상했다.

주요기사

이어 궁극적인 목표로는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다 도전해보고 싶다. 강아지 옷부터 벨트, 안경까지 다 할 수 있으니까..가면도 있고 다양한 부분에 도전해보고 싶다"는 바람을 내비쳐 뭉클함을 자아냈다.

한편, 황재근이 졸업한 앤트워프왕립예술학교는 세계 3대 패션 대학 중 하나로 알려졌다.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