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삼시세끼 차승원-유해진, 서로의 엉덩이 인정 후 ‘기쁨의 댄스 세리머니’? ‘大폭소’
더보기

삼시세끼 차승원-유해진, 서로의 엉덩이 인정 후 ‘기쁨의 댄스 세리머니’? ‘大폭소’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5-10-31 09:32수정 2015-10-31 09: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 tvN ‘삼시세끼 어촌편2’ 캡처

삼시세끼 차승원-유해진, 서로의 엉덩이 인정 후 ‘기쁨의 댄스 세리머니’? ‘大폭소’

삼시세끼 차승원

‘삼시세끼’ 유해진이 나이를 거스르는 차승원의 탄탄한 몸매에 경악했다.


30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어촌편2’에서는 배우 유해진과 차승원, 손호준의 만재도 라이프가 그려졌다.

주요기사

이날 ‘삼시세끼’에서 세끼하우스의 세 남자는 하루 일과를 마무리 하는 샤워를 마친 뒤 마당에 모였다. 이 자리에서 유해진, 차승원, 손호준은 서로의 신체를 매만지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차승원의 엉덩이를 만지던 유해진은 “이게 힘 안 준 거라고?”라며 경악했다. 이에 차승원이 “난 원래 이렇다”라고 너스레를 떨었고, 유해진은 “거짓말 하지 말라”며 웃었다.

그러나 두 남자는 이내 서로의 엉덩이를 인정한 뒤 기쁨의 댄스를 추는 것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삼시세끼 차승원. 사진= tvN ‘삼시세끼 어촌편2’ 캡처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