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미스코리아 출신 유명 연예인 남편, 20대女에 약 먹여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
더보기

미스코리아 출신 유명 연예인 남편, 20대女에 약 먹여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5-10-31 08:00수정 2015-10-31 08: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 DB

미스코리아 출신 유명 연예인 남편, 20대女에 약 먹여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

유명 연예인의 남편과 골프 선수가 호텔 수영장에서 20대 여성에게 향정신성 의약품이 든 술을 먹인 뒤 모텔로 데려가 성폭행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31일 동아일보 단독 보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 김덕길)는 김모 씨(40)가 올해 8월 경 서울 중구 유명 호텔 야외 수영장에서 20대 초반 여성에게 향정신성 의약품이 든 술을 먹인 뒤 모텔로 데려가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이 구속한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 중이다.


김 씨 아내는 미스코리아 출신 A 씨이며 A 씨 오빠도 유명 연예인이다.

주요기사

김 씨는 올해 8월 17일 저녁 골프 선수 정모 씨(23)와 함께 서울의 유명 호텔 야외 수영장에서 수영을 했다. 이 때 정 씨는 알고 지내던 여성 2명을 불러냈고 네 사람은 함께 수영과 게임을 하며 보드카와 주스를 섞은 술 등을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여성들은 정신을 잃었고, 김 씨와 정 씨는 이후 여성들을 각자 다른 지역의 모텔로 데려가 성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 여성들은 “술을 마셔 정신을 잃은 뒤 성폭행 당했다. 술에 정신을 잃게 만드는 약 성분이 들어있었던 것 같다”며 김 씨와 정 씨를 고소했다. 검경은 피해 여성의 신체에서 향정신성 의약품 성분과 김 씨와 정 씨의 DNA를 확보했다.

정 씨는 성관계 사실을 인정하면서 “내가 두 사람 몰래 약을 먹일 이유가 전혀 없다. 김 씨가 술에 약 성분을 넣은 것 같다”고 진술했다. 김 씨는 “향정신성 의약품을 넣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했지만 구속됐다.

검찰은 김 씨와 정 씨의 통화내역 등을 분석해 향정신성 의약품의 입수 경로를 추적하고, 두 사람을 대질 신문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