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제’ 이상화, 대표선발전 실격 소동…‘어이없는 실수’ 탓?
더보기

‘여제’ 이상화, 대표선발전 실격 소동…‘어이없는 실수’ 탓?

김동욱 기자입력 2015-10-28 20:31수정 2015-10-28 22: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Gettyimages멀티비츠

‘빙속 여제’ 이상화(26)가 월드컵 대표선발전에서 어이없는 실수로 실격을 당했다.

이상화는 28일 서울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50회 전국남녀 종목별 스피드스케이팅 선수권대회 겸 월드컵 대표선발전 여자 500m 2차 레이스 때 인아웃 코스를 구별하는 암밴드(완장)를 빼서 던져 실격 당했다. 국제빙상연맹(ISU)은 레이스 중 암밴드를 벗어 던지면 실격으로 처리하고 있다. 김관규 대한빙상경기연맹 경기이사는 “암밴드를 벗어 던질 경우 상대 선수의 주행을 방해할 수 있고, 인아웃을 번갈아 들어가는 선수를 구별해야 하는 심판을 헛갈리게 할 수 있기 때문에 반칙이 된다”고 설명했다.

이상화는 “이 규정을 알지 못했다. 팔뚝에 있던 암밴드가 손목까지 내려와 벗었다. 연맹의 처분대로 따르겠다”고 말했다. 국내에서 암밴드가 벗겨져 실격을 당한 선수는 이상화가 처음이다.


하지만 이상화는 월드컵 여자 500m에는 출전할 수 있다. 김 이사는 “월드컵 입상 가능자 나 링크 최고 기록보유자는 선발전에서 실격을 당해도 대표팀에 발탁될 수 있다. 이상화는 이 기준을 모두 충족하기 때문에 추천 선수로 대표팀에 들어갈 수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날 1차 38초52, 2차 38초39를 기록하며 76초91로 1위를 기록한 이상화는 29일 여자 1000m에 출전한다.

김동욱 기자creati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