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규리 “‘미인도’ 신윤복, 가장 아끼는 캐릭터… 과감한 선택이었다”
더보기

김규리 “‘미인도’ 신윤복, 가장 아끼는 캐릭터… 과감한 선택이었다”

동아닷컴입력 2015-10-28 17:05수정 2015-10-28 17: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규리’

배우 김규리가 가장 아끼는 캐릭터로 영화 ‘미인도’ 속 신윤복을 꼽았다.

28일 김규리는 DJ DOC 공연 차 미국을 방문한 김창렬 대신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 스페셜 DJ를 맡았다.


이날 필통퀴즈 코너에서 김규리는 ‘연기한 캐릭터 중에 제일 아끼는 캐릭터는?’이라는 질문에 영화 ‘미인도’ 속 신윤복을 선택했다.

주요기사

김규리는 “제가 딱 서른 살 때 이 영화를 선택했다. 그 전에 5년 정도 시간을 허비한 것 같아서 서른 살에는 달랐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제가 과감하게 선택한 작품이었다. 저한테는 터닝포인트가 됐다”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