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건국대, 원인 모를 질병으로 건물 폐쇄 조치… 4명 입원 치료 중
더보기

건국대, 원인 모를 질병으로 건물 폐쇄 조치… 4명 입원 치료 중

동아닷컴입력 2015-10-28 17:06수정 2015-11-03 11: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건국대’

건국대학교 서울캠퍼스 동물생명과학대학 건물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질병이 발생해 학교 측이 건물을 폐쇄조치 했다.

28일 건국대는 “건물 4층과 5층에 있는 면역유전학 실험실과 동물영양실험실에서 연구를 하던 연구원 가운데, 4명이 폐렴과 비슷한 증세를 보여 건국대병원에 입원하고 나머지 12명은 자택에 머물고 있다”고 알렸다.


건국대 측은 이어 “이날 오전 11시 건물을 폐쇄하고, 오전 9시부터 질병관리본부에서 나온 조사관들이 역학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