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재명 “국정화 반대하면 국민 아니다? 희대의 X소리” 일갈
더보기

이재명 “국정화 반대하면 국민 아니다? 희대의 X소리” 일갈

박해식기자 입력 2015-10-28 16:16수정 2015-10-28 16: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새누리당 이정현 최고위원은 며칠 전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교과서가 친북이거나 좌편향 내용이 있다면 당연히 바로잡혀져야 한다. 그것이 올바른 교과서를 만들자는 취지이고 이 부분에 반대하는 사람은 대한민국 국민이 아니다”라는 발언을 해 논란을 빚었다. 역사 교과서 ‘국정화에 반대하는 사람은 대한민국 국민이 아니다’라는 뜻으로 해석될 소지가 컸기 때문.

이에 대해 이재명 성남시장은 28일 “희대의 X소리”라고 맹비난했다.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다들 미쳐가는구나…지금이 바로 ’민주공화국‘을 지키기 위해 나설 때’라는 제목의 글에서다.

이 시장은 “다양성이 중시되고 국민적 합의가 존중되어야하는 ‘민주공화국’ 대한민국. 국민이 주인인 ‘민주’국가에서 머슴이 제 맘대로 만든 역사를 주인에게 일괄 입력하려는 황당 시도가 벌어지고 있다”며 현 정권의 역사 교과서 국정화 추진을 일종의 ‘하극상’으로 묘사했다.


이어 “주인인 국민의 의사는 깡그리 무시되고 급기야 머슴이 ‘국정화 반대하면 주인 아니다’라는 희대의 X소리까지 한다”며 “너희들이 주인이고 국민은 지배대상이라는 것이겠지”라고 일갈했다.

주요기사

이 시장은 “국민이 반대해도 강행하겠다니 이 나라가 언제 공화국에서 여왕이 지배하는 절대군주국가로 바뀌었는가?”라고 반문하면서 “권력에 취하다 못해 오만과 교만이 하늘을 찌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민을 지배대상으로 취급하는 이 자들에게 국민의 위대함을, 민주주의의 가치를 가르쳐야한다. 말로 안 되면 주먹으로라도 가르쳐야 한다”며 “피를 먹고 자란 민주주의를 지키는데도 피 흘리는 노력이 필요하다. 지금이 민주주의 파괴자들과 치열하게 싸울 바로 그 ‘때’다”라고 썼다.

앞서 박근혜 대통령의 ‘복심’으로 통하는 이정현 최고위원은 지난 2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역사교과서 문제가 계속 여러 가지 국정을 어렵게 하고 있어서 참 안타깝다. 학생들에게 가르치는, 학생들이 공부하는 교과서가 친일이어서는 절대 안 된다고 본다. 또 독재를 미화해서도 안 된다고 본다”며 “따라서 이 두 부분이 교과서에 있다고 한다면 이것은 반드시 바로잡아져야 된다고 생각한다. 같은 이유로 학생들이 배우는 교과서가 친북이거나 또 좌편향의 내용이 있다면 당연히 바로잡아져야 된다고 생각한다. 그것이 바로 올바른 교과서를 만들자는 취지고, 이 부분에 대해서 반대하는 국민은 대한민국 국민이 아니라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