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지엠, 엔진 화재 가능성 여전 ‘임팔라 등 140만대 추가 리콜’
더보기

지엠, 엔진 화재 가능성 여전 ‘임팔라 등 140만대 추가 리콜’

동아경제입력 2015-10-28 14:14수정 2015-10-28 14: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네럴모터스(General Motors, 이하 GM)가 3.8리터 V6엔진을 탑재한 일부 차량에서 엔진 화재 가능성이 발견돼 6개 차종 총 141만1332대의 차량을 추가 리콜 한다.

28일 CNN 등 일부 외신에 따르면 GM은 지난 2007년 엔진 화재 가능성을 처음 발견 후 대규모 리콜을 실시해 왔다. 이번 리콜은 이들과 연장선으로 지난 리콜 후 조치를 했으나 지속적인 위험이 발견돼 추가로 이뤄지는 3번째 리콜이다.

GM은 리콜 후 수리를 받은 차량들 가운데 1345대에서 화재 보고가 접수 됐으며 이미 수리를 받았던 차량 소유주들에게는 또 다시 수리를 받도록 권고했다. 보고에 따르면 이번 리콜 대상 차량 중 110만대는 지난 2007년과 2009년에 걸쳐 리콜을 실시했던 차량들로 알려졌다.


이번 리콜 대상 차량은 1997~2004년 생산된 뷰익 리갈, 1998~1999년 생산된 올즈모빌 인트리그, 1998~2004년 생산된 쉐보레 몬테카를로, 1998~1999년 생산된 쉐보레 루미나, 1997~2004년 생산된 폰티악 그랑츠리, 2000~2004년 생산된 쉐보레 임팔라가 포함됐다.

관련기사

한편 GM은 지난 2007년과 2009년 플라스틱 점화플러그 와이어의 결함을 이유로 2차례 리콜을 실시해 왔으며 이로 인한 사고는 보고되지 않았다고 밝혀왔다.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hoon149@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