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니퍼트 무실점’ 두산, 삼성과 1승 1패 균형 맞추고 잠실로… 3차전 선발은 누구?
더보기

‘니퍼트 무실점’ 두산, 삼성과 1승 1패 균형 맞추고 잠실로… 3차전 선발은 누구?

동아경제입력 2015-10-28 12:55수정 2015-10-28 12: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니퍼트. 사진=스포츠동아 DB

‘니퍼트 무실점’ 두산, 삼성과 1승 1패 균형 맞추고 잠실로… 3차전 선발은 누구?

두산의 에이스 더스틴 니퍼트가 다시 한 번 ‘니느님’ 모드로 역투해 팀에 승리를 안겼다.

니퍼트는 지난 27일 대구구장에서 열린 삼성과의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국시리즈’ 2차전에 선발투수로 나서 7이닝 3피안타 2볼넷 5탈삼진 무실점 역투로 승리투수가 됐다.


니퍼트의 역투에 힘입어 두산은 삼성을 6-1로 꺾고 전날 패배를 만회했다.

관련기사

정규리그에는 부상으로 다소 부진했던 니퍼트는 포스트시즌 들어 에이스의 진가를 드러내고 있다. 니퍼트는 넥센과의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7이닝 동안 2실점 한 것이 이번 포스트시즌 실점의 전부였다.

이후, NC와의 포스트시즌 1차전 완봉승, 4차전 7이닝 무실점을 기록하며 시리즈 MVP에 수상했다. 한국시리즈에서는 팀이 1패를 안은 뒤 2차전에 선발 등판해 또 다시 7이닝 무실점 호투로 포스트시즌 24⅓이닝 연속 무실점이라는 신기록을 세웠다.

니퍼트는 또 ‘삼성 킬러’ 명성을 이어가기 됐다. 2011년 두산 유니폼은 입은 니퍼트는 유독 삼성에 강한 모습을 보였다. 니퍼트는 삼성과 23차례 대결에서 14승 2패, 평균자책점 2.59를 기록했다.

두산 타선은 0-0으로 팽팽한 접전을 이어가던 5회 초 대거 4득점에 성공하며 니퍼트의 호투에 힘을 실었다.

두산은 4회까지 삼성 선발 장원삼의 호투에 막혔지만, 5회 2사 이후 집중력을 보였다. 2사 3루 상황에서 김재호의 적시타를 시작으로, 허경민과 박건우의 연속 안타가 터지며 만루가 됐다. 후속타자 민병헌이 2타점 적시타를 때려냈고, 김현수도 1타점을 보탰다.

두산은 7회와 8회에도 각각 1득점씩 올리며 점수차를 벌렸다. 구원투수 이현호가 9회 말, 삼성에 1점을 허용했지만 더 이상 실점하지 않았고 승리를 챙겼다.

한편, 대구에서 1승씩을 나눠가진 두산과 삼성은 오는 29일부터 잠실구장에서 3연전을 갖는다. 3차전에는 두산 장원준, 삼성 클로이드가 선발로 예고됐다. 5차전까지 승부가 나지 않으면 두 팀은 다시 대구로 가 우승을 다투게 된다.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