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푸조·시트로엥, 디젤차 배출가스 관련 “조작 무관함 재확인”
더보기

푸조·시트로엥, 디젤차 배출가스 관련 “조작 무관함 재확인”

동아경제입력 2015-10-28 10:53수정 2015-10-28 10: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푸조·시트로엥이 자사의 모든 차량에 대해 배출가스 조작 사실이 없다고 단언했다.

푸조·시트로엥은 최근 글로벌 자동차 업계의 이슈인 디젤차 배출가스 규정 준수에 대한 PSA 푸조 시트로엥의 공식입장을 지난 26일 발표했다.

PSA 푸조·시트로엥은 당사 모델이 판매되고 있는 모든 나라의 법규 및 규정을 준수하기 위해 차량의 배출가스, 연비와 관련된 면밀한 검토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그 결과 어떤 차량에도 배출가스 테스트를 감지해 테스트 중에만 질소산화물(NOx) 등의 오염물 처리 시스템을 작동시키고 실제 주행 조건에서는 작동되지 않도록 하는 소프트웨어나 장치가 장착돼 있지 않았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PSA 푸조·시트로엥은 전 세계적으로 강화되는 자동차 관련 환경 규제에 대응하기 위한 기술 개발에 적극 투자하고 있으며, 현재 요소수를 촉매제로 이용한 SCR 시스템(선택적 환원 촉매, Selective Catalytic Reduction)을 채택해 유로6 배출가스 기준을 충족시키고 있다는 것.

SCR 시스템은 현재 자동차 업계에서 가장 효과적인 질소산화물 저감장치로 알려져 있으며, PSA 푸조·시트로엥은 SCR 기술과 관련해 약 100개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또한 PSA 푸조 시트로엥은 2011년 유로5 기준 도입과 함께 모든 자동차 제조사에게 법적 요건이 된 DPF(미립자 필터, Diesel Particle Filter)를 11년 전에 이미 도입하기도 했다.

PSA 푸조·시트로엥 관계자는 “앞으로도 고객의 신뢰를 유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hoon149@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