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선영, 김국진 번쩍 들었다 “뭐 이런 여자가 다 왔어”
더보기

박선영, 김국진 번쩍 들었다 “뭐 이런 여자가 다 왔어”

동아닷컴입력 2015-10-28 10:17수정 2015-10-28 10: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 SBS ‘불타는 청춘’ 캡처

‘불타는 청춘 박선영’

배우 박선영이 김국진을 번쩍 들어올렸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경주로 수학여행을 떠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첫 등장한 박선영은 “안녕하세요 탤런트 박선영입니다”라며 “남들은 제가 가슴 달린 남자로 알고 있어서 제가 남자인 줄 알고 계신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관련기사

이어 박선영은 “남자가 저를 번쩍 안아올리는 게 로망이다”며 “과거 제 남자친구들에게 말했더니 ‘너 같이 무거운 애를 어떻게 드냐’고 하더라”고 하소연했다.

이 말을 들은 김국진은 박선영 안아올리기에 도전했으나 실패했다. 결국 박선영이 역으로 김국진을 번쩍 들어올렸다.

이에 김국진은 “뭐 이런 여자가 다 왔냐”며 당황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박선영은 지난 1990년 영화 '꼴찌부터 일등까지 우리 반을 찾습니다'를 통해 데뷔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all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