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지엠 창원공장, 美 환경보호국 선정 친환경 사업장 인증
더보기

한국지엠 창원공장, 美 환경보호국 선정 친환경 사업장 인증

동아경제입력 2015-10-28 09:18수정 2015-10-28 09: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지엠주식회사는 미국 환경보호국이 친환경적 사업장을 대상으로 선정하는 ‘에너지 스타 챌린지 포 인더스트리(Energy Star Challenge for Industry)’에 올해 지엠(GM)의 10개 사업장이 뽑혔으며, 이 가운데 한국지엠 창원공장도 포함됐다고 28일 밝혔다.

‘에너지 스타 챌린지 포 인더스트리’는 미국 환경보호국의 자발적인 에너지 절감 프로그램으로 전 세계 글로벌 기업들이 참가하고 있으며, 이 프로그램의 선정 기준에 부합하기 위해서 각 사업장은 생산 단위당 에너지 사용량을 5년 이내의 기간 동안 최소 10% 절감해야 한다.

한국지엠 창원공장이 지난 3년간 절감한 에너지는 11%로 이는 총 709톤에 달하는 이산화탄소와 맞먹는다. 지난 2013년에는 보령공장과 창원공장이, 2014년에 부평공장이 에너지스타 사업장에 선정된 바 있다.


한국지엠 생산부문 조연수 부사장은 “한국지엠의 모든 임직원은 일상생활에서 가능한 한 효율적 에너지 사용을 위해 전념하고 있다”며, “한국지엠은 엄격한 GM의 글로벌 친환경 정책에 대한 꾸준한 실천을 통해, 모든 임직원이 국내의 모든 사업장을 친환경 사업장으로 만들기 위해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사업에 임하고 있다” 고 말했다.

관련기사

GM은 이번 인증으로 총 73개의 친환경적 사업장을 보유하게 됐고, 이는 이 프로그램에 참여한 전 세계 글로벌 기업 중 가장 많은 수치이다. 지난 20년간 GM은 미국내 생산시설에서 약 40%의 에너지를 절감했으며 이는 약 4억3500만 달러(약 4933억 원)에 달하는 금액. 이런 꾸준한 노력을 인정받아 2013년 3월, 미국 환경보호국으로부터 에너지 관리 분야에서 최고의 성과를 낸 기업에게 주어지는 ‘ENERGY STAR® Partner of the Year for Sustained Excellence’ 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GM은 2020년까지 에너지 사용량을 20% 절감하기 위한 계획을 수립하고 이에 따른 다양한 프로그램을 실행하고 있다. 실제 2005년부터 2010년까지 전 세계 설비의 에너지 사용량을 28%까지 줄인 바 있으며, 2010년부터 2014년까지 11%를 추가로 절감한 바 있다.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hoon149@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