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택시 서진호 ‘띠동갑’ 김형석과 불륜 오해? “병원 의사가 너무 혼내…돈보고 한 결혼 아냐”
더보기

택시 서진호 ‘띠동갑’ 김형석과 불륜 오해? “병원 의사가 너무 혼내…돈보고 한 결혼 아냐”

백주희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5-10-28 08:34수정 2015-10-28 08: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방송 캡처화면

택시 서진호 ‘띠동갑’ 김형석과 불륜 오해? “병원 의사가 너무 혼내…돈보고 한 결혼 아냐”

작곡가 김형석(49)의 아내이자 배우 서진호(37)가 ‘돈 보고 결혼했다’는 오해를 해명했다.

27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현장토크쇼-택시(이하 택시)’에서는 김형석과 서진호 부부가 출연해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이날 김형석은 아내와 12세 나이차 때문에 “불륜 아니냐고도 한다. 카페에 가면 종업원이 접시를 던진다”고 오해를 받았다고 털어놨다.

주요기사

이어 서진호가 “병원 갔을 때 제일 속상했다”고 말하자, 김형석도 “의사 선생님이 표정, 말투가 ‘그렇게 살면 안 돼요’느낌이었다”고 가세했다. 서진호는 “너무 혼을 내더라. ‘둘이 몇 살 차이냐’고 하더라”고 토로했다.

서진호는 ‘남편 돈 보고 결혼한 거 아니냐’는 주변의 오해에 대해 억울해했다.

김형석은 “(서진호를 만났을 당시) 20억 원의 빚이 있다고 고백했는데도 아내가 개의치 않더라. 갚아나가면서 살면 된다고 했다”고 말했다.

또 김형석은 “대신 돈 관리를 아내가 했다. 결국 20억 빚을 2년 반 만에 청산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형석과 서진호 부부는 2011년 결혼식을 올렸다.

택시 서진호. 사진=택시 서진호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