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프간-파키스탄 강진… 사망자 최소 350명
더보기

아프간-파키스탄 강진… 사망자 최소 350명

전주영기자 입력 2015-10-28 03:00수정 2015-10-28 03: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탈레반 지역에 통신도 끊겨 구조 난항 26일 아프가니스탄 북동부 파키스탄 접경지역에서 발생한 규모 7.5의 강진으로 최소 350명이 사망하고 2000여 명이 부상을 입었다.

AP통신은 27일 파키스탄에서 237명이 숨졌고 아프간에서도 115명이 사망했다며 전체 사망자 수가 최소 350명에 이른다고 전했다. 지진으로 건물이 무너져 매몰된 주민도 많아 구조 작업이 본격화되면 사망자 수가 급증할 것으로 우려된다. CNN은 현지 주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아프간에서만 주택 7000여 채가 반파되거나 전파됐다고 전했다.

특히 아프간의 경우 탈레반 때문에 구조 작업이 속도를 내기가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 지진이 발생한 아프간 북동부는 탈레반이 오랫동안 장악해온 지역이다. CNN은 “바다흐샨 주 등 북부 외딴 지역들은 실질적으로 탈레반에 장악돼 있고 통신망이 두절돼 피해상황 파악과 공식적인 구호활동이 어려워질 수 있다”고 전했다.


인도의 나렌드라 모디 총리는 나와즈 샤리프 파키스탄 총리에게 구호 활동을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나 파키스탄 정부는 스스로 대처할 수 있다고 밝혀 수용 여부는 불투명한 상태다.

주요기사

한편 올해 4월 발생했던 규모 7.8의 네팔 지진과 이번 지진이 서로 관련돼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두 지진 모두 인도판과 유라시아판이 충돌하는 곳에서 일어났기 때문이다.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아프간#파키스탄#지진#강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