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수도권]“외곽순환로 북부구간 통행료 인하” 200만 명 서명
더보기

[수도권]“외곽순환로 북부구간 통행료 인하” 200만 명 서명

남경현기자 입력 2015-10-28 03:00수정 2015-10-2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외곽순환도로) 북부 구간의 통행료 인하를 요구하는 서명운동에 동참한 시민이 200만 명을 넘어섰다.

27일 서울외곽공동대책협의회에 따르면 외곽순환도로 통행료 인하 서명운동에 202만8000여 명(23일 현재)명이 참가했다. 서울과 경기 지역 15개 기초자치단체로 구성된 공동대책협의회는 올 8월 19일 출범한 뒤 대대적인 서명운동을 펼치고 있다. 15개 지자체는 외곽순환도로를 이용하는 강북 노원 도봉 은평 중랑 등 서울 5개 자치구와 고양 구리 김포 남양주 동두천 양주 연천 의정부 파주 포천 등 경기 10개 시군이다. 이들 지역의 전체 인구 570만 명 중 35%가 서명운동에 참여한 셈이다.

지자체별로는 고양 60만8000여 명, 노원 46만7000여 명, 의정부 23만여 명, 강북 19만7000여 명, 도봉 19만3000여 명 등이다. 서명은 당초 목표인 300만 명이 될 때까지 이어진다. 공동대책협의회는 서명부를 국토교통부와 외곽순환도로 북부 구간 대주주인 국민연금관리공단에 전달할 방침이다. 수도권 외곽을 원형으로 연결하는 외곽순환도로(127.7km)는 운영 주체가 남부(91.4km)와 북부(일산∼의정부∼퇴계원·36.3km)로 나뉘는데 북부의 요금이 남부보다 2.6배 비싸 통행료 인하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다.


한편 국토부는 23일 용인∼서울고속도로를 운영하는 경수고속도로㈜와 통행료를 10% 인하하기로 협약을 맺었다. 이에 따라 29일부터 용인∼서울고속도로 통행료(흥덕 나들목∼헌릉 나들목)가 2000원에서 1800원(승용차)으로 낮아진다. 민자고속도로의 통행료 인하는 이번이 세 번째다. 국토부는 다음 달 외곽순환도로 북부 구간의 통행료 인하를 위한 연구 용역에 착수할 방침이다.

주요기사

남경현 기자 bibulus@donga.com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통행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