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利敵혐의 수감 ‘코리아연대’ 3명에 소설책 위장 김일성 회고록 배달
더보기

[단독]利敵혐의 수감 ‘코리아연대’ 3명에 소설책 위장 김일성 회고록 배달

조건희기자 , 권오혁 기자 입력 2015-10-28 03:00수정 2015-10-2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美체류 공동대표가 ‘발송자’… 경찰 “내부인물이 사칭해 보낸듯” 이적단체 구성 등의 혐의로 구속 수감 중인 ‘자주통일과 민주주의를 위한 코리아연대’ 핵심 조직원 3명 앞으로 북한 김일성의 회고록이 배달된 것으로 27일 확인됐다. 경찰은 이적표현물인 김 주석의 회고록을 이들에게 보낸 인물을 추적하고 있다.

교정당국 등에 따르면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코리아연대 자금책 김모 씨(41·여) 등 3명 앞으로 이달 8일 김일성의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가 우체국 택배로 각각 배달됐다. 김 씨 등은 2011년 코리아연대를 창립한 뒤 북한의 대남혁명론을 추종하고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당시 밀입북해 조문한 혐의 등으로 8월 구속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배달된 회고록은 표지를 일반 소설책으로 위장한 상태였지만 구치소 측은 영치물 수색 절차에서 이적표현물이라는 사실을 파악하고 김 씨 등에게 전달하지는 않았다.

코리아연대를 수사 중인 서울지방경찰청 보안수사대는 우편물의 필적과 우체국 폐쇄회로(CC)TV 등을 토대로 발송자의 신원을 파악하고 있다. 택배 봉투에는 발송자가 김 씨의 남편인 코리아연대 공동대표 이모 씨(44)라고 적혀 있었다. 하지만 경찰은 이 씨가 8월부터 미국 백악관 앞에서 박근혜 대통령 퇴진 시위를 벌이는 등 현재 국외에 체류 중인 점을 감안해 제3의 인물이 이 씨를 사칭해 우편물을 보낸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발송자가 김 씨의 남편 이름을 빌린 점으로 미뤄 조직 내부 사정에 밝은 코리아연대 관계자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지만, 김 씨 등을 곤경에 처하게 하려는 외부 인사의 역공작일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주요기사

한편 경찰은 코리아연대 회원들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 홍보 명목으로 협동조합을 통해 서울시에서 받은 지원금 2000만 원 중 일부가 조직 활동비로 사용됐는지도 확인하고 있다. 코리아연대 총책 조모 씨(48)와 조 씨의 아내 황모 씨(39)는 현재 프랑스에 체류 중이다.

조건희 becom@donga.com·권오혁 기자
#이적단체#자주통일과민주주의를위한코리아연대#코리아연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