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저축의 날’ 박원균씨 국민훈장 모란장
더보기

“저축의 날’ 박원균씨 국민훈장 모란장

유재동기자 입력 2015-10-28 03:00수정 2015-10-2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금융위원회는 26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제52회 저축의 날 행사를 열고 저축 유공자 91명을 포상했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월급의 60%를 저축하는 습관과 근검절약으로 지금은 성공적인 기업인이 된 박원균 ㈜스타테크 대표(사진)가 국민훈장 모란장을 받았다. 정부는 박 대표가 어려웠던 시절을 잊지 않고 연간 2000만 원 이상을 기부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사재를 출연해 다문화가정, 소년소녀가장 등 소외계층을 위한 재단법인을 설립했다고 밝혔다. 또 사별한 남편의 기업을 이어받아 중견기업으로 성장시킨 이근명 씨, 미화원으로 일하면서 정기예금 등 9개의 통장을 만들며 불우이웃을 도와 온 장광순 씨, 수입의 대부분을 저축하면서 장학재단에 25억 원의 재산을 쾌척한 홍순탁 씨 등 3명이 국민포장을 받았다.

유명인 중에는 방송인 김지민 씨가 대통령 표창을, 방송인 최현정 씨와 프로야구 선수 권혁 씨가 국무총리 표창을, 배우 김서형 씨와 김정은 씨가 금융위원장 표창을 수상했다.


유재동 기자 jarrett@donga.com
주요기사
#저축의날#모란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