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부친 친일논란 반박’ 100쪽 자료 낸 김무성
더보기

‘부친 친일논란 반박’ 100쪽 자료 낸 김무성

강경석기자 입력 2015-10-28 03:00수정 2015-10-2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민족운동-야학 개설 기사 등 첨부… 29일 부친이 세운 포항영흥초 방문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29일 부친인 김용주 전 전남방직 회장이 1911년 설립한 경북 포항 영흥초등학교를 찾는다. 부친을 둘러싼 친일 시비에 정면 대응하는 차원으로 해석된다.

김 대표 측은 27일 ‘고 김용주 선생의 친일 행적 논란에 대한 입장’이라는 100여 쪽짜리 자료를 냈다. 일제강점기 김 전 회장의 매일신보 기고가 친일 행적의 근거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당사자 동의 없는 강제성 기고나 허위 사실 기사화에 대한 기록과 증언이 다수 있는 만큼 신뢰성을 담보하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김 전 회장이 민족운동을 하다 치안유지법으로 일제에 검거되고 조선인을 위한 학교 설립 및 야학 개설을 통해 한글을 가르쳤다’는 일제강점기 당시 언론보도를 첨부했다. 김 대표 측은 김 전 회장이 조선인 취학연령 아동들을 위해 포항영흥학교를 인수하고 조선 소상인을 위한 조선상인회를 설립했다는 기사 등 부친의 애국적 활동 사례 22건을 정리한 자료도 내놨다. 김 대표가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고 있는 것은 야당이 정부의 역사 교과서 국정화를 ‘친일 미화 시도’로 규정하는 데 그치지 않고 부친의 과거 행적을 싸잡아 비판하면서 흠집 내기를 시도하고 있다고 판단한 데 따른 것이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주요기사
#김무성#친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