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 출판계 점령 작가 기시미, 정작 일본에선…
더보기

한국 출판계 점령 작가 기시미, 정작 일본에선…

김윤종기자 입력 2015-10-28 03:00수정 2015-10-2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움 받을 용기 2’ 12월경 이례적 한일 동시 출간
일본인 철학자 기시미 이치로의 신간 판권 경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그의 저서에 대한 냉정한 검증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국내 출판계에서 나오고 있다. 기시미의 저서들은 국내에서만 100만 권 가까이 팔렸다. 한스미디어 제공
올해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책 ‘미움 받을 용기’의 정식 속편인 ‘미움 받을 용기2’(가제·인플루엔셜)가 12월경 한국과 일본에서 동시에 출간된다. 인문서적이 한일 동시 출간되는 경우는 극히 드문 일이다. 전작처럼 청년과 철학자의 대화 형식으로 전개된다는 사실만 알려졌을 뿐 모든 출간 과정이 비밀리에 추진되고 있다. 저자 기시미 이치로(59)는 현재 이 책의 원고를 다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미움 받을 용기2’ 한일 동시 출간, 또 다른 신간 판권 경쟁도

‘미움 받을 용기2’가 이례적으로 양국에서 동시 출간되는 이유는 전작의 대성공 때문. 오스트리아 정신의학자 알프레트 아들러(1870∼1937)의 심리학을 현대인에게 적용한 ‘미움 받을 용기’는 교보문고 역대 최장기간(36주) 베스트셀러 1위를 갱신하는 등 국내에서만 70만 부 이상 팔렸다.


올해 국내에 출간된 기시미의 저서는 13종에 달한다. 기시미의 책은 국내에서만 100만 부에 가까운 판매고를 올렸을 것으로 추정된다. 외국 저자의 인세가 보통 7∼9%인 점을 감안하면, 책 한 권 가격을 1만 원씩만 잡아도 저자가 10억 원가량의 인세를 한국에서 챙겨간 셈이다.

주요기사

‘기시미 모시기’는 갈수록 과열화되고 있다. 일본에서 9월 발간된 또 다른 신작 ‘살기 힘듦에서의 탈출’의 국내 판권을 놓고 10곳이 넘는 출판사가 경쟁 중이다. 한 출판 에이전시 관계자는 “보통 일본 작가는 300만 원부터 선인세가 시작되는데 기시미는 1000만 원부터 시작됐다”고 밝혔다.

○ 기시미 이치로에 점령된 국내 출판시장 어떻게 봐야 하나

일본에서도 기시미가 한국에서 대성공한 것을 신기하게 보고 있다. 일본 내 그의 위상은 한국에는 미치지 못한다는 평이다. ‘미움 받을 용기’가 일본에서도 종합베스트셀러가 됐지만 한국보다는 적게 팔렸다. 일본 취재진이 올해 초 그가 왜 한국에서 더 인기가 있는지 취재해 갔을 정도.

기시미가 언제까지 국내 출판시장을 독식할지에 대해서도 출판계의 관심이 쏠린다. 이제는 그를 냉정히 평가해야 한다는 분위기도 형성된 상태. A출판사 대표는 “‘살기 힘듦에서의 탈출’을 검토해 보니 기존 저서를 섞어 놓은 수준”이라며 “판권 경쟁을 접었다”고 말했다. 기시미의 책을 낸 B출판사 관계자조차 “아들러를 현대인에게 맞게 소개한 점은 인정할 만하지만 자기복제가 너무 심하다. 새 책을 낼 때마다 예전 책의 내용을 끌어온다”고 말했다.

C출판사 편집자 역시 “기시미 원고의 질이 아주 좋은 건 아니다. 한국 편집자들이 텍스트만 있는 일본책에 그림도 넣고 쉽게 읽히도록 편집을 하는 등 상품화를 잘한 것”이라고 귀띔했다. 올해 국내에 출간된 기시미의 저서는 모두 ‘미움 받을 용기’ 이전에 쓴 구간이지만 일본 원서 제목에는 없는 ‘용기’라는 단어를 넣어 ‘최신작’인 것처럼 출간됐다. ‘행복해질 용기’의 원제는 ‘아들러 심리학 실전입문-생로병사를 바라보는 법’이고 ‘버텨내는 용기’ 역시 ‘아들러, 인생을 살아남는 심리학’이 원제다.

국내 출판사가 사회적 의제를 선도하는 책을 만들지 못한 탓에 기시미의 저서가 독주한다는 자성의 목소리도 나온다. D출판사 주간은 “사회적 패러다임을 주도하는 속칭 ‘빅 싱킹 북(Big thinking Book)’을 낼 만한 대형 출판사들이 기획력 부재와 출판 전략 실패, 대표 교체 등으로 사실상 와해된 상태”라며 “기시미 열풍이 내년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윤종 기자 zozo@donga.com
#기시미이치로#미움받을용기#한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