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포스코 임직원 “청년희망펀드에 年 40억원 기부”
더보기

포스코 임직원 “청년희망펀드에 年 40억원 기부”

박은서 기자 입력 2015-10-28 03:00수정 2015-10-28 05: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무협-코엑스 등 임원도 가입 권오준 포스코그룹 회장과 임원들이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조성된 ‘청년희망펀드’에 연간 40억 원을 기부한다. 포스코그룹은 27일 “권 회장은 급여의 20%를, 전 임원들은 10%를 11월부터 청년희망펀드에 기부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포스코그룹은 7월 비상경영 쇄신안 발표 이후 자발적으로 급여의 10∼20%를 반납해 왔는데 이번에 이를 청년희망펀드 기부로 대체하기로 했다. 총 기부금은 월평균 3억3000만 원으로 연간 40억 원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포스코그룹 측은 “회사 경영의 어려움보다 청년 일자리 창출이 국가와 사회 전체적으로 더 큰 과제임을 인식해 이번 기부에 동참키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무역협회, 코엑스, KTNET, 한국도심공항, 코엑스몰 등 무역센터 5개사 임원 30명도 청년희망펀드 가입에 동참한다고 밝혔다.

박은서 기자 clue@donga.com
주요기사
#포스코#청년희망펀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