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삼성마저 ‘0의 제물’…가을 몬스터 니퍼트
더보기

삼성마저 ‘0의 제물’…가을 몬스터 니퍼트

스포츠동아입력 2015-10-28 05:45수정 2015-10-28 0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두산 외국인 에이스 더스틴 니퍼트(오른쪽 2번째)가 27일 대구구장에서 열린 삼성과의 한국시리즈 2차전에 선발등판해 7이닝 3안타 2볼넷 5탈삼진 무실점으로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니퍼트가 7회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잡아낸 뒤 덕아웃으로 돌아오면서 좌익수 김현수와 주먹을 맞부딪치고 있다.대구|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 KS 2차전 무실점 V투…두산 반격 1승

니퍼트, PS 24.1연속이닝 무실점 신기록
김재호 결승타·민병헌 3타점…1차전 설욕

‘가을의 괴물’로 재탄생하고 있다. 더스틴 니퍼트가 두산을 살렸다. 1차전 대역전패의 충격을 딛고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두산은 27일 대구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KS·7전4선승제) 2차전에서 에이스 니퍼트의 완벽한 투구 속에 삼성을 6-1로 완파하고 1패 후 1승을 챙겼다.


니퍼트는 선발 7이닝 동안 단 3안타만 허용한 채 2볼넷 5탈삼진 무실점으로 삼성 타선을 봉쇄하고 5-0으로 앞선 상황에서 물러나 국내무대 데뷔 후 처음으로 KS 승리투수가 됐다. 투구수는 92개였고, 최고 구속은 151km를 찍었다.

관련기사

‘괴력의 역투’라 할 만큼 올해 포스트시즌은 ‘니퍼트 시리즈’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준플레이오프(준PO) 1차전에 선발등판해 6회 넥센 박병호에게 홈런을 허용한 뒤 이날까지 24.1연속이닝 무실점 행진을 펼치고 있다. 이는 단일 포스트시즌 연속이닝 무실점 신기록이다. 종전 기록은 2013년 두산 유희관의 20.2연속이닝이었다. 준PO 마지막 1.1이닝에서 무실점을 기록한 니퍼트는 NC와의 PO 1차전 완봉승, 4차전 7이닝 무실점에 이어 KS 2차전 7이닝 무실점으로 이 같은 기록을 작성했다.


니퍼트가 마운드에서 버티는 사이 두산 타선은 5회 6안타를 집중시키며 승기를 잡았다. 4회까지 삼성 선발 장원삼에게 단 1안타로 끌려가던 두산은 5회초 1사 후 오재원의 우월 2루타로 분위기를 잡았다. 2사 후 김재호의 좌전적시타로 선취점을 올린 뒤 허경민의 좌전안타로 1·2루 찬스를 이어갔다. 여기서 박건우의 강습타구가 장원삼의 왼쪽 발꿈치를 강타하며 내야안타로 연결돼 만루가 됐다. 민병헌의 2타점 우전적시타, 김현수의 1타점 우전적시타로 4-0까지 달아났다. 7회초 민병헌의 우익수 희생플라이, 8회초 허경민의 좌중간적시타로 6-0으로 앞서며 승리를 예고했다.

삼성은 9회말 마지막 공격에서 이승엽의 내야땅볼로 1점을 뽑아 영패를 모면했다. 장원삼은 6회까지 역투를 펼쳤지만, 5회 연타를 맞고 고개를 숙였다. 3차전은 29일 오후 6시30분 잠실구장으로 옮겨 치러진다.

대구 | 이재국 기자 keyston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