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명스피돔으로 소풍오세요”
더보기

“광명스피돔으로 소풍오세요”

스포츠동아입력 2015-10-28 05:45수정 2015-10-28 0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31일 문화공간 플리마켓 변신…이벤트 다양

“스피돔에 오면 예술가도 있고, 핸드메이드 작품도 있고, 인디밴드의 콘서트는 덤으로 준다.”

광명스피돔이 이번엔 ‘플리마켓’으로 변신을 꾀한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이창섭) 경륜경정사업본부는 오는 31일(토) 광명스피돔 중앙광장(사진)에서 ‘스피돔 플리마켓-소풍가는 날’ 행사를 연다. 플리마켓은 중고물품을 교환하거나 거래하는 장터. 최근 우리나라에서 열풍이 불고 있는 플리마켓은 예술가들이 자유롭게 작품을 선보이고 사람들과 소통하는 하나의 문화공간으로 자리 잡고 있다.


‘365일 즐거운 우리가족 놀이터, 광명스피돔은 플레이 돔’이라는 테마로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총 46개 팀의 작가가 참가한다. 개장시간은 오후 1시부터 5시까지며 디자인존, 푸드존, 공연존, 이벤트존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이날 판매자들은 천연염색 제품, 피규어, 액세서리, 자수소품, 유아용품 등 핸드메이드 제품에서 마카롱, 수제쿠키, 핸드드립 커피 등 수제 먹거리로 시민들의 발길을 잡아끌 예정이다.

관련기사

다채로운 이벤트와 풍성한 볼거리도 준비된다. 피에로가 어린이들에게 각양각색의 풍선을 만들어 주고 스피돔 관련 퀴즈를 맞히는 사람들에게는 기념품과 스피돔 커피숍을 이용할 수 있는 쿠폰을 제공한다. 가족, 연인 참가자들에게는 무료 사진촬영과 인화까지 해준다.

여기에 최근 유명세를 타고 있는 인디밴드 ‘도리토리’와 타고난 감성의 싱어송라이터 ‘루아민’, 공감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그룹 ‘부르지 매일’을 초청해 미니콘서트도 진행한다.

앞으로 경륜측은 참여 작가들과 매칭 펀드 형식으로 기부금을 조성해 소외계층에 전달하는 등 스피돔 플리마켓을 ‘착한장터’로 운영할 계획이다.

연제호 기자 sol@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