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행복주택 첫 집들이
더보기

행복주택 첫 집들이

천호성기자 입력 2015-10-28 03:00수정 2015-10-2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시범지구 지정 2년만에 서울 4개지구서 입주시작… 전국 14만채 공급 탄력
27일 서울 송파구 삼전동에서 행복주택 삼전지구 입주식이 열렸다. 행사에 참석한 사람들이 주택 내부 구석구석을 둘러보고 있다(위쪽 사진). ‘1호 행복주택’인 삼전지구는 지상 6층에 20∼41㎡ 40채 규모다. 2층에는 소회의실, 독서실 등 커뮤니티 시설이 들어섰다. 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직장과 가까운 곳에서 6년간 전세 재계약 걱정 없이 새집에 살 수 있다는 게 믿기지 않아요.”

원래 살던 원룸의 재계약 문제로 고민하던 회사원 김우정 씨(29)는 27일 서울 송파구 삼전동에 들어선 첫 번째 행복주택으로 이사했다. 행복주택은 대학생, 신혼부부, 사회초년생 등 주거 취약계층의 주거 안정을 위해 주변 시세보다 20∼40% 싼 임대료에 공급되는 공공임대주택이다. 김 씨는 7월 행복주택에 입주를 신청해 208 대 1의 경쟁을 뚫고 당첨됐다. 김 씨는 “집에서 삼성동(서울 강남구) 직장까지 가는 데 30분도 걸리지 않는다”며 만족해했다.

국내 첫 행복주택이 이날 첫 입주자를 맞았다.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대선에서 서민 주거난 해결을 위해 핵심 공약사업으로 내세운 지 약 3년 만에 결실을 본 것이다. 정부는 2013년 서울 양천구 목동 등 7곳을 행복주택 시범지구로 선정했다. 하지만 주민 반대 등으로 일부 지구의 지정이 취소되거나 사업이 지연되는 어려움도 겪었다.


행복주택 삼전지구는 지상 6층에 전용면적 20∼41m² 40채 규모로 지어졌다. 1층에 빈 공간을 두는 ‘필로티’ 공법으로 차량 23대를 주차할 공간을 확보했다. 2층에는 소회의실 등 커뮤니티 시설도 들어섰다. 나머지 4개 층에 각각 10채의 주택이 있다.

주요기사

이곳은 서울 강남권인 송파구 잠실지역에 들어서 ‘직장·학교가 가까운 임대주택’이라는 행복주택의 취지를 살렸다는 평가가 나온다. 지하철 2·8호선 잠실역에서 약 2km 떨어져 있기 때문이다. 2018년에는 단지에서 약 500m 거리에 지하철 9호선 연장선도 개통된다.

임대료는 주변 시세보다 저렴한 편이다. 주거급여 수급자를 위한 주택인 전용 26m²형의 보증금과 월세는 각각 3570만 원, 18만4000원으로 주변 시세의 약 60%다. 보증금을 5700만 원까지 올린다면 월세를 7만4000원으로 줄일 수 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행복주택이 생기기 전에는 20년 이상 된 다세대주택이 있었다”며 “깨끗한 새 건물이 지어지면 낙후된 도심을 재생하는 효과가 있어 주민들도 반기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삼전지구를 시작으로 연말까지 서울 4개 단지에서 행복주택 847채의 입주가 이뤄질 예정이다. 이렇게 되면 주춤했던 행복주택 사업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는 2017년까지 전국에 행복주택 14만 채를 공급할 계획이다.

이제 막 첫걸음을 뗀 사업인 만큼 풀어야 할 과제도 있다. 임대료는 저렴하지만 한 층에 여러 가구가 벽을 맞대고 들어서는 연립주택 형태여서 일반 아파트나 오피스텔에 비해 생활환경이 다소 불편한 것이 단점으로 지적된다. 사회초년생에게는 전용 20m²(약 6평)만 공급되는 등 선택의 폭도 좁다. 전용 26m²형 당첨자 3명은 “공간이 좁아 아이 기르기에 불편할 것 같다”며 계약을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파 삼전지구 40채를 짓는 데만 총 100억 원의 사업비가 들어갈 정도로 비용 부담이 큰 것도 개선해야 할 점이다. 김덕례 주택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민간 토지를 사들여 재건축하는 방식으로는 사업을 오래 지속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국토부 관계자는 “토지 매입비와 기존 주택 철거비 등을 포함하면 삼전지구의 사업비가 많이 든 것이 사실”이라며 “전국의 도심 국유지 170여만 곳을 전수 조사해 더 싼 비용으로 행복주택을 지을 방법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천호성 기자 thousand@donga.com
#행복주택#주택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