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SK “면세점 2곳 운영해 5년간 6만7000명 고용 창출”
더보기

SK “면세점 2곳 운영해 5년간 6만7000명 고용 창출”

최고야기자 입력 2015-10-28 03:00수정 2015-10-2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워커힐점 수성-동대문점 유치 목표… 상생기금 2400억 사용처도 제시
서울 시내 면세점 입찰에 뛰어든 SK네트웍스는 면세점 2곳의 특허권을 따게 되면 5년간 6만7000명의 고용을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또 서울 동부를 관광벨트로 조성해 연간 외국인 관광객 1870만 명을 유치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문종훈 SK네트웍스 사장(사진)은 27일 서울 중구 남대문로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면세점 경영에 대한 사업 비전을 내놓았다. SK네트웍스는 기존에 갖고 있는 워커힐면세점의 특허권을 유지하고 동대문에 신규 면세점을 유치할 계획이다. 문 사장은 “워커힐은 도심형 복합리조트 면세점으로, 동대문은 지역밀착형 상생 면세점으로 만들어 한국 관광산업의 지평을 넓힐 것”이라고 말했다.

SK네트웍스는 서울 동대문과 워커힐호텔(광진구) 인근에 연간 외국인 관광객 1870만 명을 유치하기 위해 ‘East Seoul, East Korea’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 지역은 서울에 속해 있으면서도 상대적으로 관광 취약 지역이라는 점을 감안해 서울 동부와 강원 평창 등 국내 동부권을 하나의 관광벨트로 발전시키겠다는 것. 이를 위해 2018년 평창 겨울올림픽의 메인스폰서인 SK그룹 차원의 협력을 이끌어 낸다는 계획이다. 문 사장은 “2020년까지 워커힐에 연간 570만 명, 동대문 1300만 명의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하겠다”고 강조했다. SK네트웍스는 두 면세점의 5년간 매출은 8조7000억 원과 함께 협력사 매출 증가 등 경제유발효과가 7조 원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기간 신규 고용은 6만7000명으로 전망했다.


SK네트웍스는 앞서 공약한 사회공헌기금 2400억 원을 통한 11개 상생 플랜도 내놨다. 2400억 원 가운데 1500억 원을 동대문 지역에 배정해 △고객 사은품으로 온누리 상품권 지급 △유망 신진 디자이너 육성 △지역상권정보를 담은 ‘모바일원패스’ 구축 △소상공인에게 무상 ICT솔루션 제공 △면세점 이익 10% 사회 환원 등에 사용한다는 계획이다.

주요기사

SK네트웍스는 신규 면세점 입찰을 따낼 경우 동대문 케레스타 빌딩 7개 층에 1만6259m² 규모의 면세점을 조성할 예정이다. 현재 리뉴얼 중인 워커힐면세점은 1만2384m² 규모로 면적을 확대해 올해 말 재개장한다.

최고야 기자 best@donga.com
#sk#면세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