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올해 8월 출생아 수 15년 만에 최저치 기록…원인은?
더보기

올해 8월 출생아 수 15년 만에 최저치 기록…원인은?

세종=김철중기자 입력 2015-10-27 15:21수정 2015-10-27 18: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올해 8월 신생아 수가 월별 통계를 내기 시작한 2000년 이후 최저로 떨어졌다. 가임기 여성의 수가 감소하고 있는 데다 지난해 하반기(7~12월) 혼인 건수가 줄어든 결과다.

통계청은 27일 내놓은 ‘인구동향’ 자료를 통해 올해 8월 신생아 수가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3.6%(1300명) 줄어든 3만5200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신생아 수는 올해 3월 6.3% 증가한 이후 4월(2.4%) 5월(2.5%) 6월(3.8%) 7월(0.8%) 등 최근 5개월 간 작년 동월대비 증가세가 이어졌지만 8월에 다시 하락세로 돌아섰다. 광역지방자치단체별로는 세종과 대구만 지난해에 비해 출생아 수가 늘었고 서울, 부산, 인천 등 8개 시도에서는 감소했다.


8월의 신생아 수 감소는 지난해 하반기에 혼인 건수가 줄어든 영향이라는 것이 통계청의 설명이다. 지난해 8월 혼인 건수는 전년 동기 대비 13.1% 줄었고 이후 11월(―17.0%), 12월(―8.1%)에도 크게 감소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아이를 갖는 주 연령층인 25~34세 여성 인구가 줄어드는 것도 신생아 수 감소의 원인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한편 8월 혼인 건수는 2만1800건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500건(2.2%) 줄었다. 혼인 건수는 7월(-1.4%)에 이어 2달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이혼 역시 작년 동월 대비 500건(5.4%) 줄어든 8700건이었다.

세종=김철중기자 tnf@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