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종걸 원내대표 "朴대통령 시정연설, 카세트테이프 듣는 기분"
더보기

이종걸 원내대표 "朴대통령 시정연설, 카세트테이프 듣는 기분"

동아닷컴입력 2015-10-27 14:50수정 2015-10-27 14: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 이종걸 원내대표 개인 SNS 갈무리.

'대통령 시정연설'

새정치민주연합의 이종걸 원내대표는 27일 박근혜 대통령의 시정연설에 대해 "금이 간 술잔으로 술을 마시는 것 같았다"고 비유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금이 간 술잔에서) 흐르는 것은 술이 아니고 민심"이라며 대통령 시정연설에 민심이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또 "카세트테이프를 듣는 것 같다"고 말하며 시정연설이 그동안의 메시지를 재탕한 것에 지나지 않았다고 평가 절하했다.


그는 "대통령께서 민심의 마음의 곶간을 채워줘야 하는데 그럴 수 없을 것 같다"며 "언제 우리가 민심 앞에서 축배를 들 수 있을까. 금이 간 술잔으로 축배들 수 없기에 답답하고 절망스럽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 원내대표에 따르면 문재인 대표는 이날 박 대통령에게 "국정 교과서 비밀 작업실까지 운영이 되고 있는 것에 대한 청와대와 교육부, 여당의 반응이 너무 후안무치해서 의원들이 마음에 상처를 받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all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