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냉장고를 부탁해’ 강수진, 내년에 은퇴 “후회 없다”
더보기

‘냉장고를 부탁해’ 강수진, 내년에 은퇴 “후회 없다”

동아닷컴입력 2015-10-27 13:56수정 2015-10-27 13: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캡처

‘냉장고를 부탁해 강수진’

‘냉장고를 부탁해’ 강수진이 은퇴 계획을 밝혔다.

지난 26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발레리나 강수진과 농구선수 출신 서장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강수진은 “11월에 한국에서 마지막 공연을 하고 내년에 독일에서 은퇴 공연을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강수진은 “오늘 그만둬도 후회 안한다. 후회 없는 삶을 살았다”고 대답했다.

관련기사

MC 김성주는 “강수진 씨는 아직까지 현역으로 활약하고 계신다”며 “전성기 때는 하루에 2시간만 자고 19시간 동안이나 발레 연습을 하셨다는 기사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도 하루에 2~3시간밖에 안 주무신다”라고 전했다.

강수진은 “왜 그런지는 몰라도 (전성기 때는) 시간이 없어서 못 잤다. 그러다 보니 그게 습관이 돼 지금은 2~3시간이면 행복하다. 저도 제가 살아 있는 게 신기하다”고 겸손하게 말했다.

한편 이날 강수진은 홍석천의 ‘입에 불레리나’ 요리를 선택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all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