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일 정상회담 11월 2일 개최 제안에 日 대변인 “모른다”
더보기

한일 정상회담 11월 2일 개최 제안에 日 대변인 “모른다”

박예슬 수습기자 입력 2015-10-27 13:54수정 2015-10-27 13: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일 정상회담 11월 2일 개최 제안에 日 대변인 “모른다”

한국 정부가 다음달 2일 한일 정상회담을 개최하자고 일본 측에 제안해 양측이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26일 브리핑을 통해 한일 정상회담을 다음달 2일 개최하자고 일본 측에 제안했고, 일본 정부의 답을 기다리고 있다고 발표했다.


정상회담 일정이 확정되면, 양국이 동시에 발표하는 게 관례인데, 이번엔 우리 측만 일정을 단독 공개해 이례적이다.

주요기사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2일 개최에 한일 양국이 사실상 합의했는데 일본이 막판에 한일정상회담 전후로 오찬이나 만찬 등 추가적인 예우를 요구해 최종 발표가 늦어지는 것으로 안다”며 “정부는 1일 개최를 요구했지만 일본 정부와의 협의 과정에서 2일로 하루 늦추기로 했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다음날인 27일 기자회견에서 청와대 관계자의 발언에 대해 “그런 보도를 한 것을 나는 모른다”며 “어쨌든 일한의 회담에 대해 최종조정 중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회담이 임박한 시점까지 일정이 확정되지 않은 데에 대해서는 “항상 그랬지 않나”라며 “결정하는 것은 항상 직전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요미우리 신문은 “한국 측이 아베 총리가 서울에 머무는 동안 위안부 문제에 대한 입장을 표명할 것을 요구했으며 일본은 이에 난색을 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한 “한국 측이 오찬 없이 30분간 한일정상회담을 개최할 것을 제안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개최일이 다음달 2일로 최종 확정되면 박 대통령은 취임 이후 처음으로 한일정상회담을 갖게 된다.

한일 정상회담.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