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朴대통령 오늘 시정연설 “왜곡 교과서 나오는 것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
더보기

朴대통령 오늘 시정연설 “왜곡 교과서 나오는 것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

박해식기자 입력 2015-10-27 13:34수정 2015-10-27 13: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DB

朴대통령 오늘 시정연설 “왜곡 교과서 나오는 것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

박근혜 대통령은 27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대해 “역사를 바로 잡는 것은 정쟁의 대상이 될 수 없고 되어서도 안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국회에서 진행한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 마지막 부분을 역사교과서 국정화 당위성을 설파하는 데 할애했다.


박 대통령은 “우리가 대한민국의 정체성과 역사를 바로알지 못하면 문화적으로나 경제적으로 다른 나라의 지배를 받을 수도 있고, 민족정신이 잠식당할 수도 있다”며 “우리는 지난 역사 속에서 나라를 빼앗긴 뼈아픈 상처를 갖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이어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서도, 통일에 대비하기 위해서도, 급변하는 국제정세 속에서 확고한 국가관을 가지고 주도적 역할을 하기 위해서도 역사교육을 정상화시키는 것은 당연한 과제이자 우리세대의 사명”이라고 강조하면서 “역사를 바로 잡는 것은 정쟁의 대상이 될 수 없고 되어서도 안 되는 것”이라고 못박았다.

박 대통령은 “앞으로 올바른 역사교과서를 통해 분열된 국론을 통합하고, 우리 아이들에게 대한민국의 자부심과 정통성을 심어줄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이라면서 “
일부에서 역사교과서 국정화로 역사 왜곡이나 미화가 있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지만, 그런 교과서가 나오는 것은 저부터 절대로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역사교과서 국정화 논란으로 다른 정치 현안이 올 스톱 되다시피 한 것과 관련
“집필되지도 않은 교과서, 일어나지도 않을 일을 두고 더 이상 왜곡과 혼란은 없어야 한다”며 “자라나는 세대가 올바른 역사관과 국가관을 확립하고, 통일시대를 대비하면서 미래로 나아갈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께서 지혜와 힘을 모아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朴대통령 오늘 시정연설 “역사 바로잡기, 정쟁의 대상 될 수 없어”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