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재인 朴대통령 오늘 시정연설 혹평 “그저 상황탓, 남탓 뿐”
더보기

문재인 朴대통령 오늘 시정연설 혹평 “그저 상황탓, 남탓 뿐”

박해식기자 입력 2015-10-27 11:56수정 2015-10-27 11: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朴대통령 오늘 시정연설 혹평 “그저 상황탓, 남탓 뿐”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27일 박근혜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에 대해 “이번에도 국민들의 요구에 대한 답이 전혀 없었다”고 혹평했다.

문 대표는 “국정교과서 강행 중단하고 경제와 민생 살리기에 전념해달라는 것이 국민의 간절한 요구인데 국민들 목소리를 외면했다”고 朴 대통령의 오늘 시정연설을 낮게 평가했다.


문 대표는 또 “(朴 대통령의 오늘 시정연설에서) 우리 국민들의 먹고 사는 문제에 대해서도 제대로 된 답이 없었다”며 “도대체 지금 우리 경제가 얼마나 어려운지, 왜 이렇게 어려운지 하는 것에 대해서 제대로 된 인식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제를 이렇게 만든 정부가 경제정책의 실패와 무능에 대해 아무런 반성과 성찰도 없다”면서 “그저 상황탓, 남탓 뿐”이라고 질타했다.

주요기사

문 대표는 “청년 일자리 문제가 정말 절박한데 그에 대해서도 역시 답이 없었다”며 “청년들은 실제로 일자리를 원하는데 청년 일자리를 어떻게 늘리고 어떻게 만들 것인지 아무 구체적인 방안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문 대표는 朴 대통령이 오늘 시정연설에서 앞서 진행한 두 번의 시정연설에서 했던 약속이 지켜지지 않은 것에 대해 아무런 언급도 없었고 또 사과도 없었다면서 “지금 우리나라 경제를 제대로 살리려면 정부의 경제정책 실패와 무능을 인정하고 사과하는 것에서부터 새롭게 출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朴대통령 오늘 시정연설 혹평 “그저 상황탓, 남탓 뿐”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