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野 이종걸, 국정화 교과서 비밀TF 맹비난…“궤변 듣자니 분노”
더보기

野 이종걸, 국정화 교과서 비밀TF 맹비난…“궤변 듣자니 분노”

정봉오 수습기자 입력 2015-10-27 11:35수정 2015-10-27 11: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종걸. 사진=동아일보DB

野 이종걸, 국정화 교과서 비밀TF 맹비난…“궤변 듣자니 분노”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는 27일 국정화 교과서 비밀TF(태스크포스) 의혹과 관련해 “불법을 저지르고 방조하고, 이를 부추긴 작자들의 궤변를 듣자니 분노가 솟구친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원내대표는 “피감기관인 국립국제교육원에 조사차 방문한 교육위원들에 대한 새누리당의 태도는 막말, 저질의 극치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새누리당은 적법한 상임위활동을 두고 업무방해와 불법감금이라고 하면서 법적 조치를 요구하고 교육부에 억지를 부리고 있다”며 “한 최고위원은 야당을 향해 화적떼, 세작이라는 극언을 퍼붓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앞서, 새누리당 서청원 최고위원은 야당 의원들이 ‘교과서 국정화 비밀TF 운영 의혹’을 제기하면서 교육부의 역사 교과서 태스크포스(TF) 사무실에 몰려가 직원들의 출입을 사실상 가로막는 데 대해 ‘화적떼’, ‘난신적자’라는 격한 표현까지 동원해 맹비난했다.

또한 이종걸 원내대표는 “비밀팀에는 교육부가 감사를 한다면 지적될 사항이 많다”며 “구성자체가 형사행정절차법 위반이고, 인력파견 과정도 출장 등으로 처리돼 절차가 없었다”고 꼬집었다.

국정화 교과서 비밀TF. 사진=국정화 교과서 비밀TF/동아일보DB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