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충남 서부 급수조정, 목표량 미달 지역 강제 급수조정 단계별 시행…‘심각한 가뭄’
더보기

충남 서부 급수조정, 목표량 미달 지역 강제 급수조정 단계별 시행…‘심각한 가뭄’

백주희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5-10-27 11:20수정 2015-10-27 11: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방송 캡처화면

충남 서부 급수조정, 목표량 미달 지역 강제 급수조정 단계별 시행…‘심각한 가뭄’

정부가 충남 서부권 가뭄 극복을 위해 절감 목표량에 현저하게 미달한 지역에 대해 강제적으로 급수조정을 시행한다.

국토교통부는 급수조정 태스크포스(TF) 관계기관 회의를 27일 개최했다. 이날 국토부는 급수조정 실적량 등을 전반적으로 재점검하고 급수조정 목표 달성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도록 지자체 등 관련기관에 당부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당분간 자율적인 급수조정방식을 유지해 나가되 일부 지역에 보다 강한 절감 조치방안을 시행할 방침이다. 보령댐 용수 비축 달성을 위해 절감 목표량에 미달하는 지역에 대해선 광역상수도 밸브 조정을 통한 강제 급수조정 방안을 단계별로 시행하는 등의 방안이다.

주요기사

이는 저수율이 날로 저하되고 있는 보령댐의 고갈을 막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국토부는 밝혔다. 국토부는 8일부터 충남 서부권 8개 시·군 지역을 대상으로 평소 용수 사용량의 20%를 절감하는 목표를 정하고 자율적인 급수조정을 실시해왔다.

급수조정 상황 대비를 위한 사전훈련 및 모니터링을 사전에 실시한 결과 일평균 1만 7000톤을 절감(계획대비 39%)했다. 또 본격적인 급수조정을 실시한 8일부터 22일까지의 절감량은 일평균 3만 3000톤을 달성(계획대비 76%)했다.

그러나 이러한 급수조정 노력에도 불구하고 절감실적이 목표량이 미치지 못했다.

근본적인 대책인 금강물을 보령댐 상류로 공급하기 위해 시행하고 있는 보령댐 도수로 건설사업은 행정절차를 마치고 계획대로 이달 말 착공한다. 내년 3월부터는 충남 서부권 지역으로 용수를 공급해 주민 불편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충남 서부 급수조정. 사진=충남 서부 급수조정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