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안녕하세요’ 벌거숭이 남편, 딸 앞에서 알몸으로 생활 “내가 편하니까”
더보기

‘안녕하세요’ 벌거숭이 남편, 딸 앞에서 알몸으로 생활 “내가 편하니까”

동아닷컴입력 2015-10-27 10:29수정 2015-10-27 10: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안녕하세요’

‘안녕하세요’ 벌거숭이 남편 사연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는 규현, 스테파니, 뮤지, 퍼펄즈 건희, 은용이 출연해 사연을 듣고 고민을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는 집에서 알몸으로 지내는 남편을 둔 아내가 고민을 토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주요기사

남편은 알몸으로 지내는 이유에 대해 “제가 씨름선수였다. 자유분방한 영혼이 되는 느낌이다”라며 “저는 하의를 입으면 뭔가 습진도 생기는 것 같고”라고 설명했다.

이어 남편은 “몸매 자신 있다. 나이트 가면 뭐”라고 덧붙였다.

아내는 “밥 먹다가 남편이 일어섰는데 거시기랑 눈이 마주친 거다. 밥맛이 뚝 떨어져 입으라고 소리쳤다”며 “삐지거나 뭐 따지러 올 때는 팬티 입고 온다”라고 전했다.

이에 MC 신동엽이 “아이가 성장해도 알몸으로 있을 거냐”고 묻자 남편은 “나는 쉽게 못 바꿀 것 같다”고 답했다.

정찬우 역시 “애가 중학생이 됐어도? 딸인데?”라고 재차 물었지만, 남편은 “그렇다. 내가 편하고 싶으니까”라고 말했다.

또한 아내는 “하도 남편이 벗고 지내니까 남편이 남자로 안 느껴진다”고 불만을 토로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