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냉장고를 부탁해’ 강수진, “남편 음식이 제일 맛있다” 달달
더보기

‘냉장고를 부탁해’ 강수진, “남편 음식이 제일 맛있다” 달달

동아닷컴입력 2015-10-27 09:40수정 2015-10-27 09: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냉장고를 부탁해 강수진’

발레리나 강수진이 남편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강수진, 서장훈이 게스트로 출연해 냉장고를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강수진은 독일 음식에 대해 “맛없다”고 손사래 치며 “독일 음식은 아직도 힘들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강수진은 “지금까지 남편 음식이 제일 맛있다. 사랑과 정성이 들어갔기 때문이다”라며 남편에 대한 애정을 자랑했다.

이어 “나는 김밥을 잘한다. 한국에서는 모르지만, 유럽에서는 최고다”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