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WHO "햄, 발암물질" 규정예고… 햄버거 업계 "이해할 수 없는 논리"
더보기

WHO "햄, 발암물질" 규정예고… 햄버거 업계 "이해할 수 없는 논리"

동아닷컴입력 2015-10-27 09:37수정 2015-10-27 10: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햄, 발암물질'

햄, 베이컨 등 가공육 제품이 발암물질로 규정됐다.

세계보건기구 WHO 산하 국제암연구소는 지난 26일(현지시각) 대변인 성명을 통해 "가공육을 1급 발암물질로 규정했다"고 밝혔다. 포함되는 가공육에는 햄, 베이컨, 살라미 소시지, 햄버거, 핫도그, 붉은 고기 등을 망라한다.


WHO 결정이 통과되면서 햄, 소시지 등의 제품 포장에는 경고문이 들어갈 수 있다. 담배갑에 넣는 경고문이나 그림이 삽입될 여지도 있다.

관련기사

패스트푸드 업계는 당황스럽다는 반응이다.

익명의 한 업계 관계자는 "아무리 좋아하는 사람이 많아도 발암물질이라고 하면 회피하게 된다"면서 "이해할 수 없는 논리와 결정은 철회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문가들은 "최근 소비가 많아지면서 가공육 식품들이 비만의 주원인이 되고 그것이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는 만큼 주의를 요한다"면서도 "발암물질로 규정하는데 있어서는 좀 더 세심한 연구가 필요하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WHO는 가공육, 술, 석면, 비소, 담배를 5대 발암 위험 물질로 규정했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all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