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냉장고를 부탁해 강수진 “삼겹살 먹어본 적 없다” 고백에 셰프 군단 ‘충격’…몸매 관리 비결?
더보기

냉장고를 부탁해 강수진 “삼겹살 먹어본 적 없다” 고백에 셰프 군단 ‘충격’…몸매 관리 비결?

백주희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5-10-27 08:34수정 2015-10-27 08: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방송 캡처화면

냉장고를 부탁해 강수진 “삼겹살 먹어본 적 없다” 고백에 셰프 군단 ‘충격’…몸매 관리 비결?

발레리나 강수진이 삼겹살을 먹어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26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게스트로 방송인 서장훈과 발레리나 강수진이 출연했다.


이날 강수진의 냉장고는 세계적인 발레리나의 냉장고라는 기대와 달리 초라했다. 냉장고에는 밑반찬은 물론 고기류를 찾아보기 힘들었다.

주요기사

강수진은 “한국 사람들이 제일 삼겹살을 제일 좋아한다고 하는데, 나는 삼겹살을 왜 좋아하는지 모르겠다”라며 “한 번도 먹어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죽기 전에 한번은 먹겠죠”라며 “채소가 정말 맛있다”고 말했다.

강수진은 고기보단 해산물을 좋아한다고 밝혔다. 그는 “내가 원래 빨간 고기 쪽은 별로 안 먹는다. 닭고기만 조금 먹는다”면서 “맛있는 줄 모르겠다. 불고기, 갈비만 먹을 줄 안다”고 덧붙였다.

한편, 강수진은 이날 방송에서 은퇴 계획을 언급했다.

강수진은 “11월에 한국에서 마지막 공연을 하고 내년에 독일에서 은퇴공연을 한다”고 말했다. 그는 ‘안타까운 일 아니냐’는 질문에 “아니다. 오늘 그만둬도 후회 안한다. 후회 없는 삶을 살았다”고 자신했다.

냉장고를 부탁해 강수진. 사진=냉장고를 부탁해 강수진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